윤석열 당선인 아내 김건희
김건희 팬클럽 몰고 다니는 인기
공식 석상 등장할 때마다 패션 눈길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윤석열 당선인 아내 김건희 코바나콘텐츠 대표가 ‘옷’으로 시선강탈 중이다.

김건희는 지난 3일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인 구인사를 방문하며 흰색 와이셔츠, 푸른색 재킷, 핀턱 주름이 잡힌 A라인 치마, 굽이 낮은 검은색 신발을 착용했다.

김건희 모습이 공개되자 온라인상에서는 김건희가 착용한 치마 가격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온라인 쇼핑몰

김건희가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치마는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자체 제작한 상품으로 현재 5만 4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상품이다.

김건희 지지자들이 운영하는 팬카페 ‘건사랑’에서는 해당 제품 상세페이지를 공유, “여기서 파는데 지금 주문 대폭주 중이다”, “블랙도 예쁘지만 베이지색도 예뻐서 나도 사려고 한다”, “또 품절되는 것 아니냐” 등 반응을 전했다.

또한 김정숙 여사 ‘옷값 논란’을 비꼬는 듯 “5만 원대 치마라니, 누구랑은 차원이 다르다” 등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출처 : 연합뉴스

김건희는 공식 석상에 등장할 때마다 검소한 패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월 스튜디오 프로필 사진 촬영 당시, 김건희는 과거 언론 인터뷰 때 착용했던 재킷과 동일한 재킷을 착용했다.

또한 지난해 대국민 사과 당시에도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때 입었던 검은색 재킷, 스카프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 연합뉴스

지난달 서초동 자택 인근을 산책하던 김건희는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공개됐고, 편한 차림의 김건희가 착용하고 있던 아이보리색 슬리퍼가 어마어마한 관심을 받았다.

해당 슬리퍼는 지난 2월 윤석열 당선인 SNS에서도 발견된 바 있다.

이 슬리퍼는 온라인에서 3만 원대에 판매되고 있는 상품으로, 김건희의 모습이 공개된 직후 주문량이 폭발적으로 늘어 ‘품절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출처 ; 뉴스1

한편 이날도 의상만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김건희는 구인사 대조사전을 참배한 뒤 승려들을 만나 윤석열 당선인의 인사를 대신 전달했다고 알려졌다.

김건희 측은 “윤석열 당선인이 대선 후보 시절 구인사에 방문한 뒤 재방문을 약속했다. 당선인이 당장 구인사를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김여사가 먼저 구인사를 찾아 인사를 드린 것이다”라며 당일 행보에 대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