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차 배우 지현우
‘신사와 아가씨’ 이후 대세 행보
김종국과 새 예능 MC로 발탁돼 화제

출처: instagram@official_jihyunwoo

11일 배우 지현우의 뜻밖의 행보가 뉴스1을 통해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그가 김종국과 함께 올해 중 방송 예정인 MBC의 새로운 예능 ‘도포자락 휘날리며’(가제)의 MC로 발탁됐다는 것이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해외에서 촬영이 진행되는 예능으로 ‘나 혼자 산다’의 전성기를 이끈 황지영 PD의 신작이다.

출처: 뉴스1

한국방송대상 프로듀서상을 수상한 황지영 PD, 그리고 ‘런닝맨’, ‘미운 우리 새끼’ 등 다양한 예능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김종국과 함께하는 만큼 방영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중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은 “게스트인 줄 알았는데 메인이네 대박”, “예능이라니 생각하지도 못했다”, “이게 무슨 일이야 너무 행복해”, “꿈 아니죠?” 등의 댓글을 달며 설레는 감정을 드러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지현우는 2003년 KBS 공채 탤런트 20기에 최연소로 합격한 19년 차 배우다.

2004년 KBS2 일일시트콤 ‘올드미스 다이어리’에 지현우PD로 캐스팅된 후 엄청난 팬층을 형성하며 인기가 급부상한 바 있다.

이후 ‘인현왕후의 남자’, ‘슬플 때 사랑한다’, ‘트로트의 연인’, ‘도둑놈 도둑님’ 등 20편이 넘는 작품들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가득 채워왔다.

출처: KBS 연기대상

지현우는 지난 3월 성황리에 종영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 이영국 역할로 출연해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해당 드라마는 최고 시청률 38.2%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할 만큼 엄청난 화제성을 모았고 그 결과 2021년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후 다양한 작품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광고계까지 접수해 ‘대세 배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