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화예고 퀸카 출신 조승희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배우 데뷔
김수현과 같은 회사 소속

instagram@s.eung.hee, 온라인 커뮤니티
instagram@s.eung.hee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데뷔한 여배우의 과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청선군주‘로 활약한 배우 조승희이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예쁘장한 미모로 눈길을 끌었던 조승희는 ‘선화예고 퀸카‘로 불리며 여러 기획사들의 러브콜을 받은 바 있다.

instagram@onestar_p

황정음, 문채원, 박한별 등이 졸업한 선화예고 얼짱 계보를 완성시킨 조승희는 소녀시대 윤아를 닮은 청순하면서도 깨끗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이미 예쁘장한 외모로 온라인상에서 유명했던 조승희는 국내 최고 엔터테인먼트인 SM의 캐스팅 제안도 마다한 채 무용에만 집중했다.

그렇게 연예계 활동에 별다른 관심이 없는 듯 무용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단 소식만 전해주던 조승희가 2021년 드디어 연예 기획사와 계약을 맺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골드메달리스트

김수현, 서예지, 설인아, 김새론, 최현욱 등의 배우들이 소속된 골드메달리스트에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이다.

계약 소식 이후 조승희의 고등학교 시절 사진은 빠르게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는데, 당시 누리꾼들은 “진짜 예쁘다”, “괜히 선화예고 퀸카가 아니구나” 등 감탄을 연신 쏟아냈다.

실제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에서 조승희는 절대 밀리지 않을 정도의 엄청난 미모를 뽐내고 있었다.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이런 조승희는 연기력을 쌓는 시기를 거쳐 최고 시청률이 17.5%인 인기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를 통해 본격 데뷔에 성공했다.

조승희는 극중 왕실 여인 ‘청선군주’ 캐릭터로 기품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옷소매 붉은 끝동’을 발판으로 연예계에 발을 디딘 조승희가 새롭게 선택할 작품과 캐릭터는 무엇일지 대중의 기대감이 더해진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