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빗썸, 루나 상장 폐지 결정
루나로 1300억 차익 낸 기업 등장
업비트 운영 중인 두나무
셀프 상장 통한 의도된 이익이라는 비난

SBS ‘펜트하우스’ / 뉴스1
뉴스1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가 사실상 휴지 조각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지난 13일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빗썸 등은 루나의 상장 폐지를 발표했다. 이는 99% 넘게 폭락한 루나로 인한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7일 암호화폐 루나는 10만 원에 거래됐다. 하지만 1달러 가치를 유지하는 데 실패한 이른바 ‘디페깅 현상’이 일어나며 급락하기 시작했다.

결국 일주일만인 지난 14일 루나는 0.5원까지 폭락하고 말았다.

두나무

여기에는 미국발 금리 인상과 자산 시장 위축 등이 큰 부분을 차지했고, 권도형 CEO는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했지만 결국 상장 폐지라는 결말을 맞게 됐다.

이런 가운데 일찌감치 루나를 매각해 큰 차익을 얻은 기업이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로, 두나무는 지난해 자회사를 통해 보유한 2,000만 개가량의 루나를 모두 매도했다.

한경닷컴

앞서 2018년 4월 개당 100원대에 사들인 지 3년 만에 매도로, 지난해 두나무는 루나를 개당 7,000원 안팎에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두나무 자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는 1,303억 원의 차익을 얻었으며, 이 덕에 두나무앤파트너스는 당기순이익 760억 원을 거두며 우량회사로 탈바꿈하게 됐다.

문제는 업비트의 ‘셀프 상장’이 루나의 급등에 일정 부분 역할을 했다는 점이다.

암호화폐의 경우 거래소에 상장될 경우 가치가 크게 오르는데 이 때문에 두나무가 루나의 상장을 통해 스스로 이익을 챙겼다는, 이른바 ‘먹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

실제 2019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발표한 자료를 통해 “입법 공백을 이용한 셀프 상장”이라며 루나를 상장한 업비트를 지적한 바 있다.

당시 두나무 측은 “블록체인 외에도 게임, 핀테크, 교육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성장을 지원하는 관점에서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라며 반박했었다.

한편 루나의 폭락 이후 20억~30억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진 한 남성이 권도형 CEO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사라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뉴스1

당시 권도형 CEO는 경찰에 신변보호조치 요청을 했고, 주거침입 혐의 피의자가 된 그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실제 블룸버그는 최근 일주일 동안 루나와 테라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의 돈 58조 원이 날아갔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