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의 아니게 마기꾼 됐다는 남성
실제 사진 요청도 받는다고
서장훈, “그냥 돌아가라” 폭소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16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마기꾼’ 소리를 듣고 있다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마스크를 쓰면 배우 장기용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마기꾼’은 마스크+사기꾼의 신조어로 마스크를 썼을 때의 얼굴과 본 얼굴이 많이 다른 사람을 지칭한다. 이날 의뢰인은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마스크를 써서 혜택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의뢰인은 “하관에 자신이 많았는데 본의 아니게 마스크까지 쓰고 다니니 잘생겼다고 칭찬해 마스크 쓰는 장기용까지 들어봤다”라고 말하며 ‘마기꾼’이 된 사연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어 마스크를 썼을 때 처음으로 번호도 따여 봤고, 지나가던 학생들이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했다고 일화를 말하며 본래 얼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서장훈은 듣자마자 “가. 멀리서 와서 빨리 보내기 미안한데 그래도 가. 장기용 같은 소리 한다“라며 마스크를 써도 잘생겼다며, 못생겼다는 소리는 아니었다고 부연 설명을 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이 의뢰인이 왜 고민인지 이해를 못 하는 모습을 보이자 의뢰인은 “마기꾼이 원해서 된 게 아닌데 마스크 벗는 게 점점 부담스럽다”라고 말하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어 서장훈은 벗었을 때 모습을 공개해 보자고 했고, 마스크를 벗은 의뢰인의 반전 모습에 깜짝 놀랐다.

의뢰인은 입에 큰 반전을 가지고 있었는데 하관이 큰 모습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짐 캐리 수준 입꼬리”라 말하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의뢰인은 마스크를 내리면 사람들이 크게 실망하고, 심지어는 무섭다는 소리도 들어봤다며 입이 커서 생긴 일화에 대해서도 전달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500CC 맥주잔을 입에 넣을 정도로 큰 입을 자랑했지만 마기꾼이라고 하기보단 훈훈한 비주얼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무엇보다 마스크 벗어도 훈훈하다 걱정하지 말길 바란다”라며 위로를 전했고, 의뢰인은 “마스크에 대한 부담감을 털고 간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매주 거침없는 조언으로 시청자들에게 극찬을 받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