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 마약 투약 혐의
아내 솔직한 심정 고백해
희귀암 투병 중인 할리 근황

출처 : MBN ‘특종세상’, SBS플러스 ‘펫츠고!댕댕트립’
출처 : ‘둥지 칼국수 뚝배기’ 광고

로버트 할리가 희귀암 투병 근황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1세대 외국인 방송인으로 전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로버트 할리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로버트 할리는 지난 2019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전 국민들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만든 바 있다.

출처 : MBN ‘특종세상’

당시에 대해 로버트 할리는 “한국에 와서 사랑받았는데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 만에 내 인생이 무너졌다.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게 됐다”라며 반성의 말을 전했다.

자숙으로 조용한 생활을 이어가던 로버트 할리는 2년 전 희귀암 투병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로버트 할리는 “온몸이 부었다. 배도 2배, 다리도 2배가 됐다. 세상에서 제일 희귀암 암 중에 하나라더라”라고 밝혔다.

출처 : MBN ‘특종세상’

이어 “다리에 가라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는데 나중에 보니 악성 종양이 신경에 붙었다. 신경암인데 MPNST(말초신경초종양)라는 암이다. 사회에서 0.1%도 없는 희귀암이다”라고 설명했다.

수술받은 뒤에도 고통은 이어져 회복을 위해 로버트 할리의 둘째 아들 하재욱이 전담 트레이너로 노력하기도 했다.

하재욱은 “아버지가 병원 퇴원할 때쯤 몸에 근육이 전혀 없었다. 찍은 사진 중에 다리가 이쑤시개처럼 보이는 게 있다. 근육이 없기에 걸을 수 없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마음속으로 슬펐다. 튼튼했던 아버지가 갑자기 초라하고 외로운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안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instagram@holleyinkorea

‘희귀암’으로 안타까운 근황을 보내고 있는 로버트 할리는 자신이 설립한 외국인 학교 방문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그가 마약 투약 혐의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에 이후로 학교 방문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할리는 “미안한 마음이 너무 강해서 못 들어간다. 굉장히 마음이 아프다. 내가 만든 학교인데 내가 한 짓 때문에 학생들 앞에서 창피하고 부모님들 앞에서 창피하고, 그냥 아픔만 있다”라고 토로했다.

로버트 할리가 학교를 방문하지 못해 할리의 아내가 학교 일을 보며 장거리 부부로 생활하고 있다.

출처 : OSEN

로버트 할리 아내 명현숙은 “남편이 한동안 학교 일을 못 하고 있으니까 나는 (학교에서)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에 왔다 갔다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명현숙은 남편의 마약 투약 사건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는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명현숙은 “’왜 이런 실수를 하게 됐지’라는 배신감은 사실 있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얘기하기도 싫었다. 그때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나’ 할 정도로 본인이 그것을 견디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회피하고 싶고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고 남편도 만나고 싶지 않고 그랬지만, 내가 그렇게 하면 남편이 일어설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한 두 달 정도 뒤에 내가 같이 등산 가자고 했다”라며 현재까지 원만한 부부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캘리포니아 출신 로버트 할리는 모르몬교 신자로, 모르몬교 해외 선교 활동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가 교환학생, 미국 변호사 등 신분으로 꾸준히 한국을 방문했다.

한국인 아내 명현숙과 1987년 결혼해 한국에 정착했고, 슬하에 세 아들을 두고 있다. 1997년에는 한국으로 귀화해 ‘하일’이라는 한국어 이름을 갖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