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시즌 비시즌’ 출연
전 여친 실명에 당황한 비
비와 열애설이 났던 스타들

온라인 커뮤니티
Youtube@시즌비시즌

19일 공개된 비의 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에 이효리가 게스트로 초청됐다.

비는 이효리에게 “누나 버킷햇 쓰고 있으니까 핑클 때 고등학생 느낌 같다”라고 이야기했고 이효리는 즉석에서 핑클의 안무를 재연하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효리는 비에게 “너도 10년 전에 나랑 같이 엄청난 인기 아니었냐”라며 “사람의 인생은 10년 주기로 약간씩 변한대”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비는 “우리의 타임테이블은 같다”라고 이야기했고 이효리는 “그래. 너도 이제 준비해. 인기. 우리가 다시 뜰 때가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비가 “누나는 늘 떠 있잖아”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인기가 오르락내리락하는 사람이 있고, 평균 위에서 노는 사람이 있잖아. 난 평균 위에서 노는 사람이다”라며 누구도 반박할 수 없는 이효리의 인기를 스스로 자화자찬했다.

Youtube@시즌비시즌

술을 마시며 대화하던 비는 “누나 궁금한 게 있다. 우리 연습하고 마주치면 술 한잔 하자고 안 했냐”라고 묻자 이효리는 “그땐 남자친구가 있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효리가 직접 과거 남자친구를 언급하자 KCM은 “누나는 엄청나게 많았잖아요. 그런 얘기들이”라며 궁금했던 이효리의 스캔들에 관해 물었다.

이효리는 “그런 것도 아냐. 야 다 그거 소문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비는 “나도 팩트라고 생각하는데 나도 아니다”라고 이효리의 발언에 공감하며 이야기했지만 이효리는 바로 비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실명을 언급해 비를 당황케 했다.

KCM은 당황하는 를 보고 “넌 왜 얼굴이 빨개지냐. 그냥 술이나 먹어라”라며 비를 놀렸고 이효리는 별일 없다는 듯이 음식을 즐겨 웃음을 주었다.

KBS

이효리가 언급한 실명은 묵음처리 되어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비는 이효리와도 스캔들이 난 적이 있는데 과거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god 멤버인 김태우가 비와 전화 연결을 했는데, 방송인 줄 모르던 비가 ‘형 나 이효리랑 잤어’라고 말해 소문이 퍼진 것이다.

이미 유명 스타였던 비와 이효리의 사적인 스캔들에 결국 경찰 조사에까지 들어갔는데 수사 결과 비는 당시 홍콩에 체류 중이었고 라디오 전화 연결 스케줄이 없었으며 심지어는 비는 해당 날짜에 김태우와 통화한 기록 자체가 없었다.

실제로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이 루머를 퍼트린 해당 네티즌은 방송을 듣지도 않은 상태에서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그대로 글을 올렸다고 진술했다. 허위로 밝혀진 루머임과 이효리가 본인의 이름을 직접 언급했을 리는 없을 터 그렇다면 그녀는 누구일까?

KBS2 ‘풀하우스’

오랜 연예계 생활을 한 만큼 비는 이효리 외에도 많은 여배우와 스캔들이 났었다.

대표적으로는 공효진이 있는데 두 배우는 함께 출연한 드라마 ‘상두야 학교 가자’가 방송되기 전 이미 극장 데이트 목격담이 있었으며 미리 섭외가 확정된 공효진이 비를 적극적으로 추천하여 비가 캐스팅되었다는 일화도 전해져 열애설이 났다.

공효진과 비는 열애설을 부인했지만 드라마 ‘상두야 학교 가자’ 종영 후 LA와 시카고에서 데이트 목격담 뜨며 열애가 기정사실로 되었다.

목격담이 뜬 몇 달 뒤에는 비의 드라마 ‘풀하우스’ 촬영이 시작되었는데 이후 다시 송혜교와의 스캔들이나 화제가 되었다.

송혜교와 비는 커플 시계 및 커플 반지가 목격되거나 미국에서 데이트하는 모습도 포착이 되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둘은 단순 친분이 있을 뿐 연인 관계가 아니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즈서울닷컴

이후에도 비는 전지현과 3분 거리의 집에 살며 자주 드나들었다는 점과 두 사람이 착용하고 있는 커플 액세서리 등을 근거로 열애설이 나며 폭주한 인터넷 서버를 다운시키기도 했다.

비의 소속사는 “드라마를 관계로 몇 차례 만나 친분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재력가의 소개로 열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지는 가족끼리 맞춘 반지”라며 또 한 번 열애 사실을 부인했다.

현재 비는 김태희와 결혼해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지만 워낙 화려한 스타들과의 열애설이 났던 그이기에 보는 이들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