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예능 ‘결혼과 이혼 사이’ MC 김구라
“이혼 과정이 정말 힘들다” 강조해
동료 MC 김이나 “김구라 가장 몰입해”

채널A ‘아빠본색’
티빙

24일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에는 PD 박내룡, 이진혁과 MC를 맡은 김구라, 김이나, 이석훈, 그리가 참석했다.

기자들과 인사를 나눈 김구라는 “사실 결혼, 이혼, 재혼 다 어렵다”고 말문을 열면서 “의학계에서 보고된 내용으로는 이혼이 굉장한 스트레스를 준다고 한다. 이혼 과정이 정말 힘들다. 인연을 맺었다가 정리하는 것은 아주 힘든 과정”이라고 짚으며 이혼의 힘듦을 강조했다.

그는 “동현(그리)이한테 미안하고 고맙다. 사춘기 시절 힘든 시간을 함께 헤쳐 나갔기 때문에 항상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있다. 동반 섭외가 들어왔을 때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아들 그리는 “아버지랑 어렸을 때부터 방송을 많이 해 불편함은 없는데, 주제가 주제다 보니 걱정을 많이 했다“며 우려했으나 “막상 해보니 솔직하고 담백한 분위기라서 후련하고 공감되는 부분도 많았다“고 했다.

채널A ‘개뼈다귀’

함께 자리한 김이나는 “다들 과몰입하는데 ’이분마저도?’ 할 정도로 몰입한 사람이 김구라다“라고 언급하며 “짧게 멘트하는 걸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방송이 다 나가지 못할 정도로 조언과 소회를 풀어줘 신선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다른 MC들은 이혼 경험이 없다. 나는 이혼 경험이 있어서 본의 아니게 (녹화할 때) 얘기가 길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연자들이 공론화되는 방송에 나왔다는 자체가 대단하다“며 “이혼이 목적이 아니라 어떻게 해서든 결혼생활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 아니냐. 만약 이혼하더라도 ’원수 같이 헤어지지는 말자’는 의미로 나온 게 아닐까 싶다“고 했다.

MBC ‘라디오스타’

그는 자신이 출연한 가족 예능을 꼽으며 이제까지와는 다른 고민이라고 설명하는가 하면 비슷한 플랫폼에 대해 “우리 이혼했어요’는 감정이 정리되고 객관화된 분들이 나온다“고 설명하며 다른 결임을 시사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결혼과 이혼 사이’에 대해 “부부간 감정이 안 좋을 때는 굉장히 날카롭다. 나도 영상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으며 “생각보다 수위가 세더라. 부부가 감정이 날카로울 때는 아무리 친하더라도 옆에서 조언하는 게 부담스럽다“며 “날 것 그대로의 감정을 담았는데, 첫 회 때는 안타까워만 했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박내룡 PD는 “김구라 씨를 첫 번째로 섭외하고 싶었다. 결혼, 이혼, 재혼 다 경험하지 않았느냐“며 답했다.

김구라 부자를 동반 출연시킨 이유에 대해서는 “출연자 부부 세 쌍이 자녀를 두고 있다. 부부 문제는 자녀 문제로 옮겨갈 수 있다. 김구라와 그리 부자를 통해 부부, 부모, 자녀 시선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MBC ‘라디오스타’

한편 김구라는 뒤늦게 알게 된 전 부인의 17억여 원의 빚을 여파로 공황장애를 앓는 등 건강상의 위기를 맞으며 결국 2015년 이혼했다.

김구라는 이혼 후에도 전 부인의 채무를 함께 갚았으며 슬하에 아들 MC그리의 예능 활동 수익 역시 빚을 탕감하는 데 쓰인 것으로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김구라는 전 부인의 빚을 모두 갚고 새로운 연인과의 만남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으며 2020년 재혼하여 이듬해 딸을 낳았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