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예능 ‘뜻밖의 여정’
윤여정과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한 이서진
제이미 리 커티스의 가방 들고 있어 논란
인종차별 행위 아니냐는 누리꾼 반응

tvN 뜻밖의 여정
tvN

나영석의 새로운 예능 tvN ‘뜻밖의 여정‘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뜻밖의 여정’에서는 이서진윤여정이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윤여정의 매니저 역할로 시상식에 참석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제작진의 시야에서 사라졌는데, 다시 발견됐을 때 그는 누군가의 가방을 들고 있었다.

tvN 뜻밖의 여정

“누구 핸드백 들고 있는 거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서진은 “제이미 리 커티스가 저보고 잠시 백을 들고 있어 달라고 했다”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방송의 자막에도 ‘얼떨결에 국제 짐꾼’, ‘제이미 리 커티스와 이서진은 초면이다’라는 자막이 달렸다.

제이미 리 커티스는 ‘할로윈’ 시리즈, ‘트루 라이즈’, ‘나이브스 아웃’ 등의 작품으로 알려진 유명 배우이다. 제이크 질렌할의 대모이기도 하다.

제이미 리 커티스는 기념사진을 찍을 동안 난생처음 보는 이서진에게 자기 가방을 맡겼다. 사진을 다 찍은 제이미 리 커티스는 이서진에게 손을 내밀며 “Thank You”라는 말과 함께 사라졌다.

방송에서는 훈훈한 분위기로 마무리 되었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그렇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제이미 리 커티스가 한 행위가 ‘인종차별적 행위’라며 반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관련 스태프도 아닌 전혀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가방을 맡기는 행위가 굉장히 무례하며 상식적이지 못하다는 지적을 한 것이다.

확실하진 않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제작진이 제이미 리 커티스의 인종차별적인 행위를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장면과 자막을 내보낸 것이 아닌가’라는 추측을 하고 있기도 하다.

반면 또 다른 의견의 누리꾼들도 있었다. ‘제이미 리 커티스가 이서진이 배우인지 몰랐을수도 있다’, ‘특수한 상황이기 때문에 그냥 가방 맡긴 것이 아니냐’, ‘저게 인종차별적인 행위였으면 외국에서 오래 산 이서진이 모를 리가 없다. 거절을 안 한 게 이상하다’라는 의견이 제시된 것이다.

연합뉴스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 속 ‘뜻밖의 여정’ 팀은 이와 관련하여 별다른 입장문을 내지 않고 있다.

한편 ‘뜻밖의 여정’은 지난해 한국인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 조연상을 받고 올해 진행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윤여정이 오스카 이후의 이야기를 매니저 이서진과 함께하는 예능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