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할매’ G컵 가슴 고민녀
시선 폭력, 욕설에 스토킹 피해까지
김영옥도 젊은 시절 피해 고백

채널S ‘진격의 할매’
채널S ‘진격의 할매’

우리는 언제쯤 타인의 무례한 시선과 지나친 관심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을까.

31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큰 가슴 때문에 시선 폭력욕설은 일상 심지어는 스토킹에까지 시달린다는 선혜연 씨가 출연한다.

채널S ‘진격의 할매’

유전적으로 타고난 신체적 특성 때문에 학창 시절 ‘농구공녀‘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선 씨는 본인의 신체 콤플렉스를 밝히며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선 씨는 “가슴이 너무 커서 어딜 가도 눈길을 받는다”라며 “시선 폭력을 당하고 있다”라고 호소했고 “사람들이 가슴을 자꾸 쳐다본다. 욕을 하는 경우도 있다”라며 눈물까지 글썽거렸다.

심지어 선 씨는 20살 때 성형외과에서조차 “너무 보기 싫지 않냐”라는 말과 함께 가슴 축소 수술을 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병원의 권유를 거절한 그녀는 “수술을 하게 되면 내 몸에 대한 자존감이 더 떨어지고, 콤플렉스를 계속 성형으로 풀고 싶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수술할 생각이 없다. 그렇다고 쳐다볼 권리를 드리는 게 아니다. 배려심 있는 시선을 보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의 말을 꺼냈다.

채널S ‘진격의 할매’

그녀는 콤플렉스이고 불편한 부분이지만 내 몸을 사랑하고 싶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시선으로 수술까지 하고 싶지는 않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박정수는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가 있다”라고 그녀의 의견을 지지하며 “사실 예쁘다. 그런 몸매를 갖고 싶은 사람도 많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그러자 나문희는 “나…”라며 손을 번쩍 들어 촬영장을 웃게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김영옥은 자신도 젊은 시절 시선 폭력을 겪어봤다고 이야기했다.

김영옥은 “나도 가슴이 큰 편이어서 힘들었다”라며 “사람들이 ‘처녀가 가슴이 왜 저리 커’라고 수군거려서 한복으로 가슴을 칭칭 동여매기도 했다”라고 힘들었던 과거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채널S ‘진격의 할매’

이러한 내용의 예고편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키가 작거나 커도, 마르거나 뚱뚱해도, 가슴이 작거나 커도 평가하듯 수군거리는 시선과 조언을 가장한 평가가 불편하다며 사연자에서 공감하는 여론이 생겼다.

또 이에 반해 사연자의 마음을 알겠으나 ‘시선 폭력’이란 표현은 과한 것이 아니냐며 지나가는 사람의 신체적 특징에 눈길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그런 가운데, 선 씨는 자기 몸을 그대로 사랑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새로운 도전을 결심했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2

  1. 태그 시선강간 미쳤나 기레기가 ㅋㅋ 살집 때문에 어우 뭐야 라는 걸로 보는거지 여자들이 남자 츄리닝입고 꼬툭튀하면 어우 뭐야 하는거랑 똑같은데 나도 츄리닝 바지입고 운동하면 시선강간 당하는거네?? 옷주터 개파인옷 입고와서 저따구로 말하는데 누가 좋게봐

  2. 몸에 컴플렉스가 있는 사람들은 그걸 감추려고 애쓰는데.. 저 여자는 일부러 옷도 그렇고 그냥 즐기는 거 같은데… 나 못생기고 뚱뚱해도 가슴은 크니 절좀 봐주세요 라고 밖에 안보임..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