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 요리사’ 노희지
1년에 광고 15개 찍을 정도
주변의 시선에 방송 활동 포기
현재는 7년 차 주부

EBS ‘꼬마요리사’ / Instagram@h22zi
MBC ‘복면가왕’

과거 ‘꼬마 요리사’이자 원조 국민 여동생으로 불렸던 노희지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그는 1993년 6살 나이에 ‘뽀뽀뽀’로 데뷔해 1994년 ‘꼬마 요리사’로 명성을 얻은 인물이다.

노희지는 벌써 7년 차 주부가 됐다고 한다. 그는 연기자로서 지난 2006년 주몽에 출연했고, 2012년 아랑사또전에 나온 뒤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다.

EBS ‘꼬마요리사’

이후 2016년 노희지와 결혼한 남편 조준희 씨의 모습이 방송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당시 조 씨는 필리핀에서 사업을 하다가 노희지를 위해 접고 한국에 정착해 평범한 회사원으로 살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조 씨는 방송에서 “필리핀 리조트에서 일하고 있었다. 장인어른과 장모님이 단골이었는데 가족 여행을 왔을 때 아내를 처음 보게 됐다”고 했다.

이에 노희지는 “이후 한국에 왔는데, 다시 만나기 몇 년 사이에 남편이 저랑 결혼할 거라고 사람들에게 이야기했다더라”고 말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노희지는 유년기에 엄청난 인기를 자랑했는데, 1년에 CF 15편을 찍을 정도였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생활이 즐겁지만은 않았다고.

그는 방송에서 “초등학교 입학식 때 ‘쟤가 노희지래’라면서 수백 개의 눈동자가 나를 보고 있는데 그 시간이 너무 무서웠다”면서 “한동안 나갔을 때 아무것도 못 했다. 그때 이후로 방송을 중단하고 싶다고 했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노희지의 어머니도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노희지가 학교 다닐 때 대인 공포증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어머니는 “(노희지가) 사람들이 모여 있으면 무서워서 피했다. ‘엄마, 나도 친구들하고 어린 시절을 즐기고 싶어. 애들하고도 놀아보고 싶어’라고 하더라. 그게 마음에 다가왔다”고 고백했다.

Instagram@h22zi

그러나 안 좋은 기억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노희지는 인기가 절정일 때 모은 돈으로 현재 부모님이 거주 중인 한강뷰 아파트를 사드렸다고. 해당 아파트는 서울 강남에 위치할 뿐 아니라 평당 1억 원을 뛰어넘는다고 한다.

노희지는 방송을 통해 “아역이 광고를 찍는 경우가 흔하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하루에 두 번도 찍었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노희지는 긴 슬럼프를 겪었는데 이를 끝내게 해주고 과거를 좋은 추억으로 떠올릴 수 있게 해준 건 남편 조 씨였다고 설명했다.

노희지는 “어디 가서 뭘 하든 항상 꼬마 요리사가 따라다니더라. 그 수식어 때문에 성인 배역을 얻기 힘들었다”면서 “노희지 이름 석 자를 숨기고 싶고, 창피했는데 남편이 저를 사랑해주다 보니까 저도 사랑하게 됐다”고 남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1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