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
’음소거 부부’에 답답함 드러내
“서로에 대한 고마움 잊었다“ 일침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MBC

지난 6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에서는 7세 쌍둥이 자녀를 둔 결혼 10년 차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은 하루에 대화를 5분도 하지 않고 5년 가까이 문자로만 대화를 나누는 ’음소거 부부’로 오은영 박사를 답답하게 만들었다.

의뢰인 부부는 아이들과 함께 영어학원에 상담하러 가서도 아내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남편은 아무 말이 없었다.

남편은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사람이 학원을 보낸다고 하니까 이해가 안 된다. 너무 스트레스”라며 “프리랜서라서 급여가 적은 달이 있는데 아내는 그걸 모르고 ’이번 달은 얼마 줄 거야?’라고 묻는다“고 토로했다.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이에 아내는 “매달 주는 금액이 달라서 사실 신뢰가 없다. 제가 버는 돈으로 살림하고 있다“라며 “제가 모든 걸 혼자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남편의 존재 가치를 잘 모르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여기에 추가로 “불화가 있는 엄마, 아빠 밑에서 사느니 그냥 엄마랑 같이 사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애들 어릴 때부터 헤어지자는 말을 많이 했다. 저는 애들이 성인 되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털어놨다.

부부의 날 선 대화가 오가며 자녀들은 눈치만 볼 수밖에 없는 실정이 VCR을 통해 여실히 드러나자 화면을 바라보던 부부는 눈물을 흘렸다.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오은영이 이유를 묻자 아내는 “애들이 안 됐다. 애들한테 미안하다“고 짧게 답했다.

남편은 “애들 보자마자 눈물이 났다. 아내가 제 존재 가치가 없다고 하니까 제가 어떻게 행동했으면 그렇게까지 느끼고 있을까 싶다“하며 “최선이라 생각하지 않지만 조금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아내가 몰라줘서 서운함이 크다“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자녀가 없다면 이혼을 고려해보라고 하려 했다. 하지만 자녀가 있기 때문에 다른 각도로 봐야 한다“라며 “애들 입장에서는 두 분이 이해가 안 될 거다. ‘싸우지 마세요’라고 했더니 ’싸우는 거 아니고 대화하는 거거든?’이라고 했다. 차라리 싸운다고 하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아이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려는 깊은 뜻은 알지만, 애들은 혼란스럽다고 느낀다“며 “대화하는 거라고 가르치면 애들한테 대화가 얼마나 힘들고 싫겠냐. 두 분의 갈등 때문에 애들이 불필요한 긴장과 불안을 경험한다는 게 안타깝다. 애들을 위해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오은영은 부부 갈등의 실마리를 풀고자 “두 분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길래, 어떤 것이 계기가 돼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는지 각자의 생각을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남편은 “크리스마스이브 때였다. (만삭의 아내와 차를 타고) 집으로 가는 중에 싸웠다. 아내가 내려달라고 했다. 같이 갔어야 했는데 밤늦은 시간에 아내를 내려줬다“고 회상하며 “귀찮았던 것 같다. 후회한다. 제가 힘들어도 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아내는 “임신했을 때 가장 많이 보호받는다는데 저는 그 느낌을 받지 못했다“라며 “출퇴근 거리가 멀다 보니 아침 일찍 출근할 때 데려다줬으면 좋겠다고 해도 단 한 번을 해주지 않더라. 어쩌다 해줘도 화내고 짜증 냈다. 축적된 거지 뚜렷한 계기가 있었던 건 아니다“고 답했다.

오은영은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잊어버리신 것 같다. 너무 당연하다고 느끼면 요구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3
+1
4
+1
6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