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5년 차 듀오 다비치
‘유퀴즈’서 서로의 첫인상 떠올려
이해리, 강민경에 “진짜 예뻤다”

온라인 커뮤니티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두사람 특집’으로 다비치의 이해리, 강민경이 함께 출연했다.

올해로 데뷔 15년 차를 맞이한 다비치는 2008년 ’미워도 사랑하니까’로 데뷔해 ’사랑과 전쟁’, ’8282’, ’시간아 멈춰라’, ’안녕이라고 말하지 마’ 등 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유재석은 “2008년은 초대박 노래가 많이 나왔었다. 이효리, 빅뱅, 원더걸스, 아이유, 2PM, 2AM 등 박 터지는 해에 다비치가 데뷔했다“고 말하며 강력한 라이벌들 가운데 성공적인 데뷔를 했던 다비치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조세호는 조남지대의 롤모델이 다비치라며 “두 분이시면 싸우지 않나. 저희 조남지대는 다툼이 있을 수밖에 없다. 직접적인 타격 말고는 다 했다“고 하자 이해리는 “저희는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 언성은 기본이다. 대화를 크게 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해리는 강민경은 첫 만남을 회상하며 21살이었던 당시 16살 강민경의 첫인상에 대해 “얼짱이라는 말 처음 들었는데 얼짱이래요. 교복 입고 왔는데 진짜 예뻤다“라고 말하며 회상했다.

이에 강민경은 자신이 말한 게 아니라며 “미니홈피로 소소하게 유명했다. 일산 얼짱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민경의 겸손과 달리 그는 싸이월드 미니홈피 얼짱으로 유명했으며 당시 미성년자로 보이지 않는 성숙함 때문에 노안 연예인 1위라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으나 미모를 시샘한 누리꾼들의 질투 어린 장난이었다.

이어 강민경은 소속사에서 이해리와의 첫 만남에서 “같이 일하게 될 언니“라고 소개받아 사무를 보는 직원인 줄 알았다고 고백하며 폭소를 안겼다.

이해리는 “전혀 연예인 할 상이 아닌가?“라고 응수하자 강민경은 “같은 팀 될 언니라 했으면 이러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소개가 잘못됐다고 항변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편 ’서로가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에 이해리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 이거는 너무 식상한 거 같다. 그냥 제 분신 같은..? 얘가 없는 삶이 의미 있지 않을 거 같다. 어렸을 때부터 친구도 아니고 다 성인 돼서 일로 만난 사이지 않나. 근데 지금 이렇게 둘도 없는 관계가 되는 게 제 인생의 자부심이다. 그냥 저는 행운아다“라고 강민경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민경 또한 “실제로 저는 언니가 없다. 진짜 언니를 갑자기 하늘에서 ’네 언니다, 둘이 지지고 볶고 살아라’라고 주신 느낌이다. 되게 든든하다. 무대에서 긴장이 되더라도 화음을 할 때 언니 얼굴을 딱 보면 ’아, 되지 언니랑 있으면 되지’라는 생각이 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서로를 한 단어로 정의해달라고 하자 이해리는 “민경이는 다재다능한 사람이다. 능력이 많다“고 말했다.

강민경은 “언니는 끊임없이 저를 반하게 하는 보컬이고 노래가 취미이자 특기인 진짜 보컬리스트다“라며 진심을 전해 둘도 없는 사이임을 인증했다.

이들은 한때 다비치 데뷔가 아닌 티아라 멤버로 합류될 뻔하기도 했으며 강민경의 춤 솜씨가 몸치에 가까워 무산됐다고 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4
+1
2
+1
4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