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째 구토하는 14세 금쪽이
원인불명으로 20시간 구토
고통 분산 위해 자해까지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오는 10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원인불명으로 9년째 구토하는 14세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앞서 이날 스튜디오에는 출산을 앞둔 홍현희가 만삭 사진(?)과 함께 만삭의 배를 최초 공개해 모두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병원에 있는 금쪽이가 앙상하게 야윈 채 고통을 호소하며 “오은영 박사님, 저 좀 제발 고쳐 주세요“라고 애원하는 금쪽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환자복 차림으로 병상에 누워 고통에 절규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금쪽이 엄마는 금쪽이가 9년째 원인 모를 구토 증상에 시달리고 있다며 출연 계기를 밝힌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또 다른 영상에서는 촬영 후 철수하는 제작진에게 금쪽이 엄마가 새벽에 다급히 호출하는 상황이 그려졌다.

제작진이 공개한 화면에는 금쪽이 엄마가 “잠도 안 자고 계속 토하고 아파한다. 촬영해주셔서 왜 저렇게 아파하는지 빨리 이유를 알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어 금쪽이 엄마가 급하게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는 금쪽이가 대변기 앞에서 구토하며 눈물 흘리는 모습이 담겼다.

복통을 호소하며 몸부림치던 금쪽이가 갑작스럽게 구토를 시작해 밤 9시부터 찾아온 증상에 금쪽이와 엄마, 아빠 모두 새벽 5시가 넘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계속된 구토에 지친 금쪽이는 겨우 잠드는 듯했으나 다시 몸을 일으키고 결국 동이 틀 때까지 구역질을 반복했다.

구토가 시작되고 20시간이 지났을 무렵, 여전히 깨어있는 금쪽이의 모습이 비치고 이를 본 출연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몸 곳곳은 물론 얼굴이 새빨갛게 부어오를 정도로 상처가 난 금쪽이의 모습에 엄마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손톱을 뜯더니 점점 심해졌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금쪽이가 고통을 분산시키기 위해서 자기 몸, 얼굴 등을 뜯으며 자해한다는 엄마의 말에 스튜디오 곳곳에서는 탄식이 터져 나왔다.

채널A

모든 상황을 심각하게 지켜보던 오은영은 “하나는 분명한 것 같다“라고 운을 떼며 베일에 싸여있던 금쪽이의 구토 원인을 짚어 본다.

오은영은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스트레스에 따라 증상이 심각해진다“고 설명하며 앞서 말한 금쪽이의 사회성을 다시 한번 언급하며 이를 잘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방송된 5년 째 구토하는 금쪽이에 대한 내용도 다시 한번 재조명 되면서 당시 오은영의 진단이 화제다.

오은영은 가장 큰 원인을 심리적 원인으로 꼽으며 자기 기준이 높은 아이에게 자신이 못하는 것이 드러나는 것에 굉장히 예민하다고 분석하며 구토 증상이 학교에 가지 않을 명분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2
+1
8
+1
17
+1
91

10

  1. 주여 도우소서 신속 하게 치료 의 광선을 발하소서 십자가 보혈 로 씻어 주소서 치료자 되신 예수님 이름 으로 간절히
    기도 드립니다 아멘 🙏 할렐루야

  2. 9년동안게속토를하고있었으면 심각한 것뿐만아니라
    스트레스게속지속되면 급성위염이아니라면 이것은뇌종양일수도있다생각합니다

  3. 수도하는곳 증산도가보시겠어요 도공을하시고정성을드리시면..어떠심이..예수님상제님 치유해주소서. .하늘아니시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