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편이 40대 배우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
배우 최지연이 지목 받아 해명해
최지연 영화 감독, 일러스트레이터로도 활동

출처: instagram@choi_tv_jiyeon
출처: instagram@choi_tv_jiyeon

배우 최지연이 40대 여배우 피습사건의 A씨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입장을 밝혔다.

15일 최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댓글들에 괜찮냐고,, 뭐지?? 하는데 오늘 기사 보고 놀람. 저희는 잘 지내요”라며 남편과 함께 찍은 단란한 사진 2장을 게시했다.

이는 40대 여배우 피습사건의 A씨로 자신을 지목한 네티즌들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루나스튜디오

앞서 이날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남성이 14일 오전 8시 40분경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 앞에서 40대 아내 A씨를 흉기로 찌른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배우로 알려진 A씨는 최근 긴급 임시 조치에 따라 남편과 별거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연 남편의 직업은 작곡가로 알려졌으며 1년간의 열애 끝에 2018년 3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최지연과 남편은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연인 관계를 유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둘은 예술적 공감대와 삶에 대한 가치관이 잘 맞아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출처: YouTube ‘연예 뒤통령 이진호’

온라인상에서 여배우 A씨에 대한 무분별한 추측이 이어지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충격적인 사건에 네티즌들은 이태원에 거주하고 연하 남편과 결혼한 40대 여배우를 줄지으며 기정 사실화하기도 했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도 ‘이태원 40대 여배우 정체? 밝혀지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하고 A씨의 정체에 관해 알고 있다고 말하며 2차 피해를 걱정했다.

이진호는 “2차 가해 우려로 당사자가 누구인지 밝힐 수는 없다. 다만 대중들이 모두 알고 있는 톱스타급이나 이름만 들어도 다 알 수 있는 여배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출처: instagram@choi_tv_jiyeon

한편 1978년생인 최지연은 40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의 동안 외모로 주목받은 바 있다.

1999년 압구정동 길거리에서 인터넷 영화 ‘I’m OK’에 캐스팅되며 연예계의 발을 들였다. ‘도전 1000’곡에서 진지하게 노래에 몰입하지만 부족한 실력과 넘쳐나는 표현력으로 주변을 폭소케 해 화제가 되었다.

배우로서 활동했을 뿐 아니라 2012년 영화 ‘여자’의 감독으로 데뷔해 대종상 시상식 단편영화 최우수상을 받는 영광을 누렸다. 공나나라는 활동명으로 미첼 로이스 디트코프의 책 ‘누가 바퀴를 굴릴 것인가’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재능을 펼치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4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