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 이혼 가정서 자라
김구라에 “건강한 이혼 아이콘“
아들 그리 보며 ‘섬세한 아빠’다 생각해

instagram@greestvg / 톱스타뉴스
MBC ‘라디오스타’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김이나, 이지혜 김민규, 양세형이 함께 출연해 ‘부럽지가 않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대한민국 대표 작사가 김이나는 아이유부터 조용필까지 장르 불문 히트곡 리스트를 나열하는가 하면 최근 정규 앨범을 낸 임영웅의 ‘나만 믿어요’가 저작권 효자 곡으로 등극했다고 전했다.

김이나는 ‘언금술사’(언어의 연금술사)다운 절묘한 표현력과 어록으로 입담을 자랑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하트시그널’ 덕분에 방송인으로서 재미를 찾았다고 전하며 “비유를 하면 사람들이 많이 공감한다”고 말해 ‘어록 공장장’ 재능을 인정받아 라디오 DJ까지 맡았다고 전했다.

instagram@greestvg

김이나는 최근 김구라와 함께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MC로 만났다고 전하며 출연하게 된 이유로 김구라를 꼽았다.

그는 “MC 라인업을 보니 김구라 씨가 있었다. 본의 아니게 김구라 씨가 건강한 이혼의 아이콘 아니었나”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출연해도 되겠다 싶었던 것은 그리도 나오더라. 산증인 두 분이 거기 나오니까“라고 덧붙이며 프로그램에 합류한 계기를 밝혔다.

자신도 이혼 가정에서 자랐다고 밝힌 김이나는 “이혼이 꼭 아이에게 해가 되는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그리의 얘기를 들으면 김구라 씨가 얼마나 섬세하게 키우셨는지 알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야기를 듣던 김구라는 민망해하며 “이혼의 아이콘은 엄영수 씨“라고 받아치며 “동현이(그리)가 저와 관련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그래서 제가 너무 우리지 말라고 한다. 서로 너무 얘기하지 말자고 한다“라고 솔직히 전해 웃음을 안겼다.

김구라는 그리의 친모이기도 한 전처와 빚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2015년 8월 결혼 18년 만에 합의 이혼했다.

그는 당시 전처의 채무 17억 원을 전액 떠안았으며 3년간 48개 프로그램에 출연해 모두 상환했다.

이후 2020년 12살 연하 A씨와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 하며 법적 부부가 됐으며, 지난해 9월에는 결혼 1년 만에 득녀 소식을 전했다.

뉴스1

한편 김이나는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에서 함께 출연하는 김구라에 대해 “기존 방송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달리 의외로 과몰입한다“라며 “자신의 소감, 소회, 조언을 많이 풀어준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다른 MC들은 이혼 경험이 없다 보니 경험 있는 내가 본의 아니게 얘기가 길어진다“고 설명하면서 “방송에 나와 공론화되는 것을 감수하는 그 자체가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 이혼, 재혼 다 어렵지만 의학계에 보고된 내용을 보면 이혼이 굉장한 스트레스를 준다“라고 전하며 “인연을 맺었다가 정리하는 것은 아주 힘든 과정”이라고 짚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