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 요청한 손 뿌리친 이준석
민망한 모습 연출
이준석 vs 배현진 신경전 지속
혁신위·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등 충돌

출처 : 중앙일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배현진 최고위원이 계속해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23일 최고위원회에서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요청하자 이 대표가 뿌리쳤고, 이후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는 모습이 연출되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오전 9시경 이 대표는 최고위 회의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자 먼저 자리에 앉아있던 배 최고위원이 일어나 이 대표에게 다가가면서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가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내고 뿌리치면서 민망한 모습이 연출됐다. 이때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손목까지 잡았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냈다.

연합뉴스

배 최고위원이 다른 회의 참석자들과 인사를 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쳤으나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장면은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등을 통해 그대로 생중계돼 논란이 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준석이 삐친 것 같다”, “악수를 한 거야, 안 한 거야”, “또 들이받겠네”, “이준석이 저 정도까지 하는 건 인간 취급 안 한다는 거다”, “그러게 적당히 했어야지”, “최고위에서 저러는 거 처음 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그렇다면 왜 이런 신경전이 시작된 것일까. 두 사람이 당 혁신위 운영 방향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 등으로 비공개회의에서 잇따라 충돌해왔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비공개회의에서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에 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직격했다고. 이런 내용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또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배 최고위원은 “졸렬해 보인다”라고 했고, 이 대표는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라고 대립한 것도 보도됐다.

더팩트

두 사람의 신경전은 지난 20일 공개회의에서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을 놓고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높이면서 고조됐다.

이때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셈이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비공개회의를 철저히 단속해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얘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발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2
+1
7
+1
2

10

  1. 카메라밖에서 정리해결하는게 국민의 대표인 정치인의 기본품격 품위유지 미달 정치인은 국격을위하여 퇴출되야

  2. 이준석 귀하께선 대표자격없는걸루
    바보 쪼지리 준돌은 정리가 답이다
    대표자리에 그대로있음 국민의 심판
    국힘당은 폭망할것이다 대선때 윤석열
    떨어트리려 깽판 지방선거 지넘자존심 땜
    패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