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으로 기네스북 기록 깬 아웃사이더
딸 위해 거대한 규모의 키즈카페 운영
음악에 대한 여전한 열정도 드러내

출처 : MBC,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MBC ‘악카펠라’

래퍼 아웃사이더가 남다른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악카펠라’에서는 출연진들이 첫 공연을 펼치기 위해 방문한 키즈카페 주인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제 지인이 키즈카페를 한다”라며 첫 공연을 잡아 온 데프콘, 그가 데려간 키즈카페의 주인은 래퍼 아웃사이더로 밝혀져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바람잡이로 등장한 아웃사이더는 “제 노래 ‘외톨이’를 불러 드리겠다”라며 특유의 속사포 랩으로 아이들의 호응을 끌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Mnet ‘쇼미더머니’

아웃사이더는 이날 방송에 대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아이들 자체는 어렵지 않은데, 도레미파 형들이 아이들을 어려워하는 광경을 보니 신기하고 즐겁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많이들 아시지만 제가 키즈카페를 운영한 지 4년째, 청소년 강연을 시작한 지 10년째다”라고 밝혔다.

아웃사이더가 키즈 카페를 택한 이유는 딸 때문으로, 딸에 대한 애정으로 초대형 키즈카페를 차려 아이들과 많은 소통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tvN ‘프리한 닥터M’

아웃사이더는 “아이와 공유되는 게 없으면 안 되겠다 싶어서 (키즈카페를) 차린 게 맞다. 그런데 아이도 맨날 보는 풍경이니 질리지 않겠나. 카페를 차리고 처음 2년은 정말 잘 됐는데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2년은 정말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손님이 줄어드니 오히려 딸과 지낼 시간이 늘어 더 가까워졌다. 경제적으로는 힘들었지만 500평 키즈카페에서 단둘이 놀아본 소중한 기억이다. 오히려 아지트가 된 것 같다”라며 딸에 대해 애틋함을 전했다.

이어 “키즈카페는 딸이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만 운영하는 게 목표였기 때문에 내년에 잘 마무리를 할까 하다가 더 소통할 수 있는 무언가를 이어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현재 운영 중인 키즈카페에 ‘이로운 책방’을 운영하고 독서 모임을 이어가려 한다”라며 특별한 계획을 전했다.

출처 : OSEN

그뿐만 아니라 아웃사이더는 래퍼로서 음악에 대한 여전한 열정도 전했다.

아웃사이더는 “코로나19 때문에 정말 힘들 시기에 음악 활동을 하며 자존감을 세울 수 있었다”라며 “역시 저는 음악 할 때 에너지가 가장 큰 사람이다. 다시 아티스트로서 활발히 활동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아웃사이더는 내달 10일 9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피지컬 앨범 발매도 예고했다.

출처 : instagram@outsiderworld

한편 아웃사이더는 지난 2004년 가요계에 데뷔해 2009년 발매한 ‘외톨이’로 음원 차트 정상을 석권, 대한민국에 ‘속사포 랩’ 열풍을 일으켰다.

과거 한 방송에서 “예전에 50초 동안 723음절을 말하며 기네스북 기록에 도전한 적이 있다. 당시 도전으로 기네스북 기록은 깼지만 정식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아웃사이더는 지난 2012년 3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