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을지로 김사랑’
옥순, 첫인상 투표에서 0표
방송 말미 ‘옥순 시대’ 예고

SBS ‘나는 솔로’
SBS ‘나는 솔로’

29일 SBS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 9기 솔로 남녀가 전라북도 무주군에 있는 촬영지에 도착하며 이야기가 시작됐다.

출연자 중 제작진으로부터 ‘옥순’이라는 가명을 지정받은 한 여성 출연자는 “전혀 예상 못 했는데 이 이름을 받게 돼 너무 영광”이라며 기쁨을 표했다.

이 출연자가 옥순이라는 이름에 기뻐한 이유는 프로그램 특성상 가명을 사용하는데 그 중 ‘옥순’이라는 이름이 3기 연속 화제로 떠오르며 인기를 독차지했기 때문이다.

SBS ‘나는 솔로’

이날 옥순은 제작진의 “누구 닮았다는 소리를 듣지 않냐”라는 질문에 “방송에 나가면 욕먹을 수도 있는데…”라고 망설이는 듯하더니 ‘을지로 김사랑’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민망해하던 옥순은 “회사 동료 몇 명에게 들어봤다. 여기선 솔직해도 되는 거 아니냐”라며 이내 솔직 당당한 모습을 뽐내며 웃었다.

사전 인터뷰에서 자기 직장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광고 회사”라고 소개한 옥순은 제작진이 “아무도 37세로 안 보겠다”라고 하자 “그런 말 많이 듣는다”라며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어 “일할 땐 조금 불리하다. 회사에서 차장 직급인데 협력 업체 측에서 대리급으로 보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라며 고충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SBS ‘나는 솔로’

옥순은 자칭 김사랑을 닮은 동안 미모에 엄청난 스펙까지 갖췄으나 출연자 남성들의 첫인상 투표에서 0표를 받았다.

이에 옥순은 “나는 적어도 한 분은 계실 줄 알았다. 근데 0표를 받아서 내가 이성적으로 그렇게 어필이 되는 인상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나는 오래 보고 만난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뜻은 상대도 나의 매력을 어느 정도 파악해야 나한테 스며드는 거 같다. 나를 좀 더 많은 시간 동안 자주 보면 나에게 이성적인 호감을 느끼실 분이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며 자신감 있게 웃었다.

SBS ‘나는 솔로’
SBS ‘나는 솔로’

실제로 그녀의 자신감 있었던 말처럼 방송 말미에는 남성 출연자들의 관심이 옥순에게 쏠리는 모습이 나와 MC들과 시청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첫인상에서 현숙을 택했던 광수가 “나는 옥순 님한테 표가 몰리지 않을까 했다. 되게 의외다”라고 말하는 모습과 함께 옥순에게 다가가는 남자들의 모습이 연이어 나오며 9기에서도 ‘옥순의 시대’가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1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