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겸 현직 교수 이인혜
교수로서 근황 알려와 화제
최근 최우수 논문상 수상하기도

출처: instagram@inhye_0221
출처: instagram@inhye_0221

배우 이인혜가 눈부신 동안 미모를 과시해 많은 네티즌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18일 배우 겸 현직 교수인 이인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으로 “비록… 팔뚝은 굵게 나왔지만 대신 얼굴을 얻었다 #보정 때문 아니고 그냥 #사진 잘못 찍은 것임 ㅎ”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인혜는 교무실로 보이는 곳에서 셀카를 찍어 교수로서의 근황을 전해와 눈길을 끌었다.

출처: instagram@inhye_0221

특히 이인혜는 무보정임에도 굴욕 없는 완벽한 미모를 자랑해 팬들로부터 감탄을 유발하게 한다.

지난 2020년 JTBC 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 출연하기도 해 연기자로서 활발한 연기 활동 또한 병행하고 있다.

해당 작품 이후로 이인혜는 현재 경성대학교 디지털 미디어 학부 전임 교수로 활동 중이다.

출처: instagram@inhye_0221

엘리트 배우 타이틀을 지닌 이인혜는 지난 2월 최우수 논문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해와 많은 네티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인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고의 생일 선물. 권위 있는 한국경영학회에서 K-Management 관련 논문 부분에 시상을 시작했는데 운 좋게 최우수 논문상을 받게 되었네요”라는 글로 해당 소식을 전해왔다.

그는 “공부랑 연기를 병행했던 힘들고 괴로웠던 학생 시절이 아름다운 추억으로 바뀌는 순간. 제겐 두 가지 직업의 의미가 담긴 논문이라 더 뜻깊고 기쁘다. 시대를 잘 탔다. 이인혜. 올해 시작 굿”이라며 기쁜 소감을 전했다.

출처: instagram@inhye_0221
출처: instagram@inhye_0221

배우 겸 교수로 활약 중인 이인혜는 당시 수능 점수 400점 만점에 370점대였다고 밝혀 학창 시절 때부터 독보적인 엘리트적 면모를 나타낸 바 있다.

이러한 똑순이 이미지 때문일까. 이인혜는 ‘공부나 하지 왜 연기를 하냐’라는 날선 반응에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그는 연기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트리플 A형으로 매우 소심하고 자신감도 없었던 나는 연기할 때만큼은 자신감 넘치고 본인 안의 다른 모습을 마음껏 꺼낼 수 있어서 연기를 사랑하게 되었다”고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자신을 향한 비난 어린 반응들에 굴복하지 않고 연기와 학업 모두 잡은 이인혜가 앞으로 배우로서, 그리고 교수로서 어떠한 근황을 알려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1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