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부부 이어준 정재형
이상순에게 왜 이효리 소개해줬나?
정재형 “이효리 빼고 상대가 다 거절”

MBC ‘놀면 뭐하니?’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의 출산 전 마지막 방송을 위해 출연한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홍현희를 위해 직접 싸 온 콩자반, 멸치, 김치, 깻잎찜과 함께 따뜻한 집밥을 대접했다.

홍현희는 “누군가 우리를 위해 밥을 해주는 게 쉽지 않다. 이건 사랑 없이는 안 된다”라며 전 매니저 황정철과 함께 감격했다.

심지어 이효리는 한 손이 다친 상태에서 요리를 준비해 이상순은 “효리야 내가 할게. 잘라줄게”라며 홍현희와 담소를 나누라고 권했다.

이를 본 정재형“내가 이래서 소개해줬지. 상순이는 늘 한결같다”라고 뿌듯해하자 이영자는 “이상순이 요리를 잘하냐”고 물었고 정재형은 “혼자 유학하고 그랬으니까 요리를 잘한다”라며 인정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에 이영자가 “왜 많은 여자 연예인 중 이효리를 소개했냐”고 되묻자 정재형은 “효리만 찍은 게 아니라 다 해주려고 했는데 (상대방이) 다 싫다고 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양세형, 유병재에게 소개해줄 지인이 있는지 묻자 정재형은 “되게 많다. 둘 다 너무 좋아하는데 누가 있을까?”라며 얼버무려 양세형과 유병재에게 상처를 줬다.

이어 정재형은 일한 지 3달이 된 매니저와 함께 일상을 공개하며 ‘매니저 계의 군기 반장’이라는 소문과 달리 다정한 모습으로 반전을 꾀했다.

정재형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에 게스트로 참여한 가수 장기하의 모습도 담기며 두 사람이 친해진 일화도 공개됐다.

장기하는 “재형이 형이 나 보고 싶다고 해서 술집으로 갔는데 효리 누나 무릎 베고 누워있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youtube@스튜디오 훜 : STUDIO HOOK

같은 채널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이효리에게 정재형은 “결혼 누구 덕에 했니? 네 인생 어떻게 바뀌었니?”라고 큰소리를 치자 이효리는 “우울하게 바뀌었지. 잘 나가던 내 인생. 오빠 때문이다”라고 반박해 폭소하게 했다.

이효리는 “소개해준 사람한테 양복 한 벌 해줘야 한다고 해서 양복 브랜드 사주려고 했다. 그런데 청담동 비싼 편집숍에서 사달라면서 자기가 고르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사준다고 하면 ‘됐어, 너희 둘만 잘 살면 되지’라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정재형은 “50% 세일이었다. 너희 둘은 이미 잘 살잖아”라고 말했다.

youtube@포항MBC MUSIC Plus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한편 이날 송은이는 “(정재형이 활동했던) 베이시스를 본 20대 친구들이 (정재형을 보고) 은지원, 송승헌이라는 의견이 많다더라”고 말해 궁금증을 일으켰다.

이 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패널들에게 26살 때의 정재형 사진이 보이자 패널들은 소리를 지르며 감탄했고 유병재는 “오른쪽 사진은 완전히 은지원이다”라며 놀랐다.

특히 이영자는 “말도 안 된다. 이랬던 적이 있냐. 나는 재형 씨 데뷔할 때부터 알았는데”라며 믿지 못하자 정재형은 “26살 때 데뷔 초다. 나 이상하진 않았다”라며 서운해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