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병은
서예지와 ‘이브’ 출연
대본리딩 때 믿음 갔다

GOLDMEDALIST,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병은이 ‘이브‘에서 호흡을 맞춘 상대역 서예지의 각종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병은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이브’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 멜로 복수극이다. 박병은은 ‘이브’에서 서예지와 함께 주연을 맡았다.

‘이브’는 방송 전부터 대중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각종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던 서예지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tvN ‘이브’

이에 대해 박병은은 “서예지와 관련된 논란은 외적인 문제다. 배우들은 현장에 가면 캐릭터를 맞추고 극을 잘 이끌어가는 문제만 신경 쓰면 된다. 그건 우리의 문제다”라며 “제가 만약 그런 논란을 의식했더라면 이 작품을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논란을 의식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작품에 나올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서예지가 집중력 있게 호흡을 잘 맞춰줬다. 사석에서 한 번도 뵌 적이 없어서 ‘이 배우와 연기 합은 어떨까’라는 생각과 설렘이 있었다. 또 ‘나와 잘 맞을까’라는 고민도 있었다”라며 “현장에서 첫 촬영을 하는데 서예지가 연기 준비를 많이 해서 왔더라. 한 번은 서예지의 대본을 봤는데 형광펜 줄에 쓰고 지운 흔적이 있더라. 그걸 본 뒤 내 대본을 봤는데 상대적으로 너무 깨끗해서 내 대본에 일부러 밑줄 몇 개 그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그걸 보고 마음을 놓았다. 서예지가 집중력을 갖고 그 역에 빠져있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기뻤다. 왜냐하면 나와 감정을 공유해야 하는 캐릭터인데 너무 준비를 열심히 하고 감정을 전달해주니까 그 모습을 보면서 촬영이 더 잘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이브’는 박병은의 첫 주연작이다. ‘첫 주연작인데 부담감이나 떨리지 않았느냐’라는 질문에 그는 “그렇진 않다. 저는 솔직히 말하면 다 똑같다. 주연이든 조연이든 나한테는 다 똑같다”라며 “주연이라는 타이틀이 앞에 붙고 책임감이 따라가지만 그걸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 내 성격도 의식하지 않는 편이다. 주어진 캐릭터에 몰입하고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박병은은 2000년 MBC 드라마 ‘신 귀공자’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영화 ‘색즉시공’부터 ‘오로라공주’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마린보이’ ‘똥파리’ ‘황해’ ‘연애의 온도’ 등을 통해 공백 없이 활동했고 수많은 단역을 거치면서 오랜 무명 시절을 보냈다.

그는 2015년 영화 ‘암살’에서 전지현의 약혼자 일본 장교 키와구치 슌스케 역으로 출연하며 특유의 악역 연기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로도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아스달 연대기’ ‘보이스3’ ‘킹덤:아신전’, 영화 ‘안시성’ ‘악질경찰’ ‘서복’ 등에 출연하며 영화와 드라마를 가리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GOLDMEDALIST
tvN ‘이브’

한편 박병은과 함께 ‘이브’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서예지는 지난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디스패치는 지난해 서예지가 배우 김정현과 2018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에는 서예지가 김정현의 연기 활동에 관여하며 조종하는 듯한 내용이 담겨 논란이 됐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 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 안 해?”라고 했다. 김정현은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 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장 감독한테 다시 한번 로맨스 안 된다고 못 박았어요”라고 답했다. 서예지는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하고”, “수정 잘하고”라며 대본에 나온 스킨십 부분을 없앨 것을 지시했다.

이외에도 김정현이 서현과 함께 주연을 맡았던 MBC 드라마 ‘시간’에서의 불성실한 태도, 이후 방영 도중하차 문제 등이 당시 서예지의 지시 때문이었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많은 비난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4
+1
5
+1
53
+1
13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26 전체 댓글

  1. 연기 좋을지는 모르겠다 난 안 봐서 하지만 저런애가 방송나오고 하면 가스라이팅 당한 상대는 가족들은 방송으로 볼때마다 얼마나 속이 상하고 아플까 저런애는 방송 나오면 안돼 볼때 마다 소름돋아서

  2. 최악의 상황일 경우 선택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고 봅니다
    이번 드라마에서 긍정적으로 본 사람들도 아닌 사람들도 있을텐데
    대중이 판단하겠죠
    연기하게 할지 사라지게 만들지

  3. 드라마 내용은 좋았는데 서예지 미스캐스팅 ㅜ
    드라마 주인공이 파란만장한 캐릭터라 노력한건 인정.
    그런데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아니라서 전혀 안어울림 ㅜ그때 사이비종교 드라마 역은 찰떡이었음.. 그리고 대사 톤이 다 똑같고 공부한 연기가 아니라 점점 식상함 ㅜ박병은 연기는 좋았음

  4. 애초 논란이 연기를 못해서가 아닌데 뭔 이상한 감싸기인지. 그 난리 후 작품인데 아무렴 바로 즉시 이어서 가스라이팅 했겠어요? 대체 이 인터뷰는 정체가 뭘까 싶네요.

  5. 외적인것?
    인성문제가 외적인건가?
    학폭 배우들도 외적문젠가?
    학폭배우들도 작품에 몰입만 잘하면되네?
    뭔 소시오패스 인증하는 발언이냐ㅉ
    조두순하고 성범죄영화 찍어라 ㅉ

  6. 박딱딱이 된건가요?일반인이면 그냥 남일이다신경안쓰면 되지만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배우로서 서씨사건은 심각하다 생각됨. 박딱딱씨 말대로면 살인을해도 상관없겠어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