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메이킹 영상 공개
박은빈 손에 자기 손 맞댄 강태오
촬영 아님에도 아련한 눈빛 보여
누리꾼 “이 정도면 짝사랑 아니야?”

youtube@ENA
youtube@ENA

ENA는 26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21일 방송된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7~8회 촬영 현장 영상 ‘오늘도 사랑 웃음 가득한 한바다즈’를 올렸다.

메이킹에서는 소덕로 건설을 막기 위해 법무법인 한바다의 변호사들이 소덕동에 총출동한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끌어 올렸던 우영우(박은빈 분)와 이준호(강태오 분)의 스킨십 촬영 모습이 그려졌다.

박은빈이 촬영 준비를 위해 손을 올리자 강태오는 자연스럽게 우영우의 손바닥에 자기 손바닥을 맞댔다.

박은빈은 두리번거리다 마주한 강태오의 손을 보자 “뭐야”라고 웃으며 손바닥 치기로 응수해 유쾌한 현장을 만들었다.

youtube@ENA

누리꾼들은 “이준호 눈빛 아련한 거 봐”, “이 정도면 짝사랑 아니야?”, “진짜 좋아하는 거 같다”, “현실과 연기 혼동하는 듯” 등 강태오의 돌발 행동에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메이킹 영상이 퍼지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메라 안 돌아가는데 우영우한테 작업 거는 이준호”라는 이름으로 해당 장면이 퍼지기 시작했고 극에 몰입한 강태오의 행동을 보며 즐거워했다.

여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이게 권모술수다”, “손 떼라”, “거기까지” 등 우영우 앓이에 질투 어린 반응을 보였다.

또 명대사 ‘섭섭한데요’를 통해 ‘국민 섭섭남’이 된 이준호와 우영우의 심쿵 러브신 메이킹이 공개돼 강태오의 멜로 눈빛이 누리꾼을 설레게 했다.

youtube@ENA

극 중 이준호에게 점점 마음이 커지는 우영우에게 친구 동그라미는 “한번 만져봐. 이준호를 만졌을 때 네 분당 심박수가 막 올라가면 좋아하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우영우는 변호사 사무실에서 “제가 이준호 씨를 한 번 만져봐도 되겠습니까? 이준호 씨를 좋아하는지 아닌지 확인하고 싶습니다”라고 돌연 물었다.

메이킹에서 유인식 PD는 “준호가 다가갔을 때 영우는 이 소파에 박히는 느낌으로”라고 디렉팅하자 박은빈은 “내가 만져보고 싶다고 하니까 (준호가) 가까이 다가와주는 그런 느낌이면 순수하지 않을까?”라고 해석했다.

이준호는 “그럼 절 만지지 않으면 심장이 빨리 뛰지 않는 건가요? 가까이 있어도? 섭섭하네요”라며 미소를 지으며 다가섰고 점점 뜨거워지는 강태오의 눈빛에 박은빈이 눈을 꽉 감아 ‘심쿵’ 장면이 완성됐다.

youtube@ENA
youtube@ENA

이 장면을 위해 유인식 PD는 느끼하지도 격정적이지도 않은 러브신을 주문하며 “숨 막힐듯한 분위기를 깨지 않고”라고 디렉팅했고 박은빈은 강태오에게 “여유로운 미소 있잖아”라며 격려했다.

강태오는 알겠다는 듯 미소를 짓고 박은빈에게 다가가자 박은빈의 “뭐야 느끼해”라고 질색해 강태오는 울상을 지었으며 자막에 ‘마상’이란 글자가 들어가 웃음을 안겼다.

다시 합을 맞추기 위해 강태오가 박은빈에게 최대한 가까이 얼굴을 들이대자 박은빈은 “으악”이라며 뛰쳐나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1
+1
1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