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민 감독 영화 ‘한산’
27일 개봉, 박스 오피스 1위
완벽한 해전 위해 CG 100억
‘명량’ 단점 극복한 신작

롯데엔터테인먼트
Youtube@B tv 이동진의 파이아키아

지난 27일 개봉한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의 인기가 대단하다. 현재 각종 매체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는 ‘한산’에 대한 얘기로 가득한 상태다.

영화 평론가 하면 빠질 수 없는 이동진은 ‘한산’에 대해 “전반적으로 전작 ‘명량’보다 나은 작품이다”라고 극찬했다.

그는 “명량에서 비판받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신경을 많이 쓴 것이 보인다”면서 “명량의 지지부진한 전반부와 기능적인 인물이 개선됐다. 굉장한 장점이 있는 영화라기보단 단점이 거의 없다. 대중적인 파급력이 클 것 같다”고 평가했다.

MBC ‘출발! 비디오 여행’

‘한산’과 ‘명량‘의 감독은 서로 같다. 두 작품 모두 이순신 장군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인만큼 김한민 감독은 전작 ‘명량’에서 지적받은 부분을 ‘한산’에서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

단순히 스토리만 업그레이드된 것은 아니다. 전작보다 훨씬 더 정교하고 광활해진 CG도 눈길을 끈다. ‘한산’은 이순신 장군의 한산도 대첩, 해전을 그린 영화이다. 김한민 감독은 ‘명량’보다 더 완벽한 해전을 구현하기 위해 영화 제작비로 들어간 300억 중 100억을 CG에 투자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과거 ‘명량’은 바다와 세트장을 오가며 전투 촬영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번 영화 ‘한산’은 물 없이 100% 세트장에서만 촬영했다. 오로지 CG에만 의지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 바다에서 찍은 것 같은 생생한 전투 장면을 만들어냈다.

역대급 해전신이 예고된 가운데, 배우들의 연기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거 최민식이 ‘명량’의 이순신을 묵직한 카리스마로 그려냈다면, 박해일은 ‘한산’의 이순신을 침착하고 고뇌하는 모습으로 그려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와 관련된 인터뷰에서 박해일은 “‘한산’ 속 이순신은 수양을 많이 쌓은 선비 같다고 하셨다. 그래서 감독님과 절제하는 방식으로 연기해보자고 얘기했다. 대사가 적어도 한 마디, 한 마디에 할 수 있는 모든 기운을 실어서 날리려고 했다. 어려운 방식이긴 하다. 그 기운을 관객에게 잘 전달하지 못하면 연기를 안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밝히며 이순신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역사 속 실제 인물을 연기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겠지만 박해일은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잘 살려내려고 했다. 그 덕일까. ‘한산’은 개봉 첫날부터 38만 6천 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관객들과 평론가, 매체들이 극찬한 영화 ‘한산’의 쟁점은 이제 전작 ‘명량’의 관객 수를 넘느냐 안 넘느냐에 달려있다. 2022년 기준 ‘명량’은 한국 영화 관객 수 1위에 머물러 있다. 8년 전 개봉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1,700만 명 관객 수를 뚫은 영화는 없었다.

과연 ‘한산’이 ‘명량’의 관객을 제칠 수 있을지 대중의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