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단독 주연 ‘안나’
원작 훼손으로 감독 분노
법적 대응까지 갈 확률도

tvN ‘스타트업’, 쿠팡플레이 ‘안나’
일요신문

단독 주연으로 수지캐스팅해 화제를 모았던 쿠팡플레이안나‘가 위기를 맞았다.

‘안나’의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은 최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 공개했다”며 입장을 전했다.

이주영 감독의 법무법인은 “지난 6월 24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안나’는 회당 원래 45~63분으로 되어있었다. 이주영 감독이 최종 제출한 마스터 파일도 본래 8부작인 회당 45분에서 61분 분량이다. 쿠팡플레이가 승인한 극본도 8부작이었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 ‘안나’

하지만 시청자들이 본 ‘안나’는 6부작 형태이다. 법률 대리인은 “현재 공개된 6부작의 ‘안나’는 극본과 연출을 맡은 감독을 배제한 채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편집한 것”이라며 “단순히 분량만 줄어든 게 아니라 서사, 촬영, 편집, 이야기의 의도 등이 모두 크게 훼손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주영 감독은 자신이 보지 못한 편집본에 본인의 이름을 달고 나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어 크레딧의 감독과 각본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쿠팡플레이가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주영 감독 측은 “쿠팡플레이가 공개 사과와 시정조치를 하지 않으면 모든 법적 수단을 다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쿠팡플레이

사태가 심각해지자 쿠팡플레이는 “‘안나’ 촬영 시작 후 현장의 감독과 제작진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그러나 감독의 편집 방향은 당초 쿠팡플레이와 감독, 제작사가 협의된 것과 달랐다”며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했지만 이주영 감독이 거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쿠팡플레이는 “결국 제작사의 동의를 얻고 계약에 명시된 권리에 의거해 원래의 제작 의도와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고 그 결과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는 작품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쿠팡플레이 ‘안나’, 교보문고
씨네21

실제로 ‘안나’는 공개 이후 쿠팡플레이 내에서 18일 동안 연속으로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무려 5년 전 출간된 ‘안나’의 원작 소설 ‘친밀한 이방인’까지 역주행시켜 교보문고 종합 순위 10권 안에 들게 했다.

이뿐만 아니다. 배우들에게도 시선이 집중됐다. 그동안 ‘국민 첫사랑’ 이미지가 너무 강했던 수지는 이번 ‘안나’를 통해 변신을 꾀했다. 극 중 ‘안나’와 ‘유미’를 오가며 1인 2역을 선보인 수지는 섬세하고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안나’ 감독의 폭로로 법적 대응까지 말이 오가는 상황, 쿠팡플레이와 이주영 감독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1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