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류준열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돼
결국 투기 아니라며 해명 내놔
최근 개봉한 영화 ‘외계+인 1부’에 출연

디스패치 / imbc
KBS2 ‘연중 라이브’

배우 류준열 측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2022 상반기 연예인 부동산 매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올 상반기 시세차익을 얻은 건물주 스타로 이효리, 서태지, 비가 선정됐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송혜교는 각각 약 30억, 서태지와 비·김태희 부부는 각각 약 300억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스타들의 부동산 매매를 두고 시세차익만을 노린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비판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류준열은 2020년 법인 ‘딥브리딩’ 명의로 강남구 역삼동 땅을 매입해 신축한 건물을 올해 초 매각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였다.

JTBC ‘사건반장’

특히 2019년 영화 ‘돈’ 개봉을 앞두고 한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부자가 되면 좋지만 데뷔 전부터 그 자체로 목표가 되는 것을 경계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 류준열은 돈 관리는 크게 관심 없다며 “앞으로도 건물주가 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여 화제를 모은 바 있기에 비난 여론은 더욱 거셌다.

누리꾼들은 “연예인 특권을 활용한 투기를 했다”, “돈에 관심 없는 척하지나 말지”, “투자 잘만 하네”라며 류준열 언행의 이중성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관해 류준열 측은 “강남에 건물을 지어 (친구들과) 의류 사업을 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사업을 보류하게 되면서 건물을 매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법인은 개인 수입 관리 목적으로 설립된 것이라며 “이 법인에서 사진 전시회 등도 기획·진행했다”고 설명했다.

KBS2 ‘연중 라이브’

그런데도 여전히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토지 매매가의 90%를 대출받아 빌딩을 지은 후 되팔아 40억 원이라는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두었기 때문이다.

당시 매입가는 58억 원으로 매입가의 90%에 달하는 52억을 대출받았다.

단층 건물을 허물고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의 꼬마 빌딩을 짓는 과정에서도 신축 자금 명목으로 17억 원을 또 대출받았는데 이는 공사비의 약 70% 정도다.

이후 지난해 11월 완공되자 곧바로 150억 원에 되팔았다. 차익은 세전 60억 원, 세후 40억 원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외계+인 1부’
instagram@ryusdb

최근 류준열은 최동훈 감독이 7년 만에 내놓은 영화 ‘외계+인 1부’를 통해 대중들 앞에 섰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류준열은 7월 27일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을 통해 최동훈 감독과 영화를 찍고 싶었다고 인터뷰한 것을 언급하면서 연락이 왔을 때의 순간을 잊을 수 없다며 행복해했다.

‘왜계+인’은 누적 관객수 145만 명을 동원했지만 개봉 16일 차 박스오피스 7위를 기록하며 저조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4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