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연하 아내와 결혼했던
원로 코미디언 한무
결혼할 때 여자 있었다고 고백

출처: 국민일보, 티브이데일리
출처: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한때 전설적인 코미디 프로그램 ‘웃으면 복이 와요’로 큰 인기를 얻었던 개그맨 한무가 아내와의 충격적인 러브스토리를 공개하자 의외의 아내의 반응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7일 방송되었던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한무와 김옥경 부부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해당 방송에서 7세 연하인 아내 김옥경과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아내가) 미 8군 부대 밴드 기타리스트 출신”이라면서 해군 연예병 1기로 전역 후 파병되어 위문공연을 진행하던 도중 아내와 월남전 공연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한무는 “당시 아내가 노래도 하고 기타도 치는데 잘했다”라며 “내가 여자 보는 눈이 좀 높은데 보면 볼수록 괜찮았다. 그때 호감을 좀 가졌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김옥경 또한 한무의 첫인상에 대해 “밥 잘 사주는 오빠였다”라며 “거기 식사가 안 좋아서 죽, 계란 하나 이랬는데 한국 식당에 가서 밥을 잘 사줬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출처: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를 듣던 한무는 “마음에 있으니 사줬지”라며 너스레를 떨자 아내 김옥경은 “시어머님이 적극적으로 결혼하라고 해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다 한무는 돌연 “그런데 당시 내가 사귀는 여자가 있었다. 이 사람 말고 다른 사람“이라는 충격 발언을 해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자 김옥경은 해당 사실을 알고 있는 듯 “시어머니가 ‘걘 안 돼’ 그러셨다. 나랑 결혼하라고 하셨다”라며 “지금이 조선시대냐. 어떻게 둘을 데리고 사냐.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라며 질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냉랭한 분위기에 한무는 “결국 옥경이를 택한다고 했다“라며 말을 주워 담으려고 했으나 아내는 “그러려니 하고 살아온 인생이다. 다 그런 것”이라며 의의로 담담하게 반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무는 같은 방송에서 투병 중 아내에게 받아왔던 간호에 고마움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한무는 대장암 선고 이후 하루에도 수십 번 그의 아내가 대소변을 받아내고도 불평 한마디를 하지 않았고, 끝까지 절망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무는 “수술받았을 때 아내가 고생을 너무 했다. 6개월간 대소변을 다 받았다”며 “진짜 잘하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현재 한무는 아내의 정성스러운 간호 덕에 1년간의 투병 끝에 현재 건강을 되찾은 상태라고 밝혀 안도감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을 통해 한무의 아내가 공개되자 과거 그와 그의 자녀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던 방송 또한 재조명되고 있다.

출처: MBC ‘기분좋은날’
출처: SBS ‘좋은아침’

지난 2012년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했던 한무는 과거 아들만 편애하고 딸을 미워했던 일화를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한무는 아들과의 사이에 대해 “병이 나더라도 아들 하룻밤 안고 자면 다 낫더라. 나이 60이 되어도 자식은 자식이라고 아직도 장가간 아들과 그렇게 지낸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한무는 딸에 대해서는 “딸은 좀 그렇더라. 지금까지도 아내가 말하는 게 아들 태어났을 땐 병원에 대여섯 번을 갔는데 딸이 태어났을 땐 한 번도 안 갔다. 병원에서 퇴원해 딸 얼굴을 한 번 봤는데 웬 개구리 새끼가 있는 줄 알았다”라며 아들 생각하는 모습과는 180도 다른 태도에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김한국은 “과거 일본 출장 갔을 때 집에 전화를 걸어 딸이 받자 소리를 지르며 나무라지만 아들이 받으니 목소리가 다정하게 바뀌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한무는 “그래서 딸 마음을 이제 사로잡으려고 아무리 잘 해줘도 잘 안 돌아오더라. 안 풀려서 강아지를 사줬더니 대화가 잘됐다. 옛날엔 딸보다 아들이 좋았지만 다 길러보니 아들보단 딸이 최고더라”라며 현재는 딸과는 원만한 사이임을 나타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