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페미니즘·박원순 미화 논란
제작진 “특정 인물과 무관하다” 해명
작가 페미니즘 논란에 대해서는 함구
종영까지 단 4회만을 앞두고 있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제작진이 박원순 관련 논란에 대해 “특정 인물과 무관하게 제작됐다”고 해명했다.

지난 4일 ‘우영우’ 12회에 보험회사 미르생명이 구조조정을 하는 과정에서 부부 사원 중 여성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여성 변호사 류재숙이 해고된 여성 직원들을 변론했다.

한겨례

방송 이후 온라인상에서 류재숙 변호사가 故 박원순 전 시장을 모티브로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999년 농협 구조조정 사건은 사내 부부 직원 중 한 명이 희망퇴직을 거부하면 남편 직원을 아내 직원보다 먼저 무급 휴직 대상자로 결정했던 사건으로 드라마 속 에피소드와 같다.

당시 퇴직한 여성들이 소송을 제기했는데 이때 변호를 맡은 공동변호인 중 한 명이 박 전 시장이었다.

또한 안도현 시인의 ‘연탄 한 장’을 낭독하는 장면도 박 전 시장과 연관 지었다.

박 전 시장이 2010년 연탄 배달 봉사 행사에서 같은 시를 낭독한 것을 짚으며 이를 드라마에 끌어와 류 변호사란 캐릭터를 만든 게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졌다.

여기에 우영우가 쓰레기를 주우며 조깅했던 ‘플로깅’ 역시 박원순 전 시장이 국내에서 최초로 만든 행사였으며, “어린이는 당장 놀아야 한다”던 방구뽕의 철학도 박원순이 재임 당시 했던 주장과 같다.

이런 논란에 성추행 의혹을 받은 박 전 시장을 떠올리게 하는 설정을 굳이 드라마에 넣을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게다가 ‘우영우’를 집필한 문지원 작가가 박 전 시장이 설립자로 있던 아름다운재단에 속한 대안학교 출신이라는 점도 밝혀지며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쳤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논란이 계속해서 일어나자 ‘우영우’ 제작진은 “12회 에피소드는 다른 회차와 동일하게 사건집에서 발췌한 내용”이라며 “특정 인물과 무관하다. 지나친 해석과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나 논란은 고 박 전 시장뿐만이 아니었다.

같은 회차 장면 중 메모장에 “여성도 당당하게 일할 권리를 찾게 힘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응원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드라마 세계관 속에서 높은 입지와 영향력을 행사하는 대부분 인물이 여성이라는 점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메모장 내용이 이해가 잘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극 중 몇몇 인물을 제외하고 문제가 되는 캐릭터 대부분이 남성이라는 점도 화제가 됐다.

논란과 함께 문지원 작가가 여고생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제작, 여성 영화제 등에서 상영, 페미니즘 공연 등을 기획했다는 것이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장애인의 이미지를 소비해서 특성 사상을 선동한다는 게 너무 악질적이다”, “에피소드 내내 여자만 피해자고 남자만 가해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eunbining0904
instagram@eunbining0904

‘우영우’는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자폐 스펙트럼을 지닌 우영우의 성장기와 회별 촘촘한 에피소드로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계속해서 자체 시청률을 경신했으며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 시청 시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논란과 점점 뻔한 클리셰 등장에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과연 ‘우영우’가 논란을 딛고 첫 명성 그대로를 가져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