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진영, 1세대 힙합 아티스트
노래 ‘흐린 기억 속의 그대’
30년 만에 저작권 되찾은 사연

출처 : 가요톱10, SSTV
출처 : Instagram@hyun_jinyoung

최근 가수 현진영30년 만에 저작권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현진영의 노래 ‘흐린 기억 속의 그대‘는 현진영 2집 ‘뉴 댄스 2′(New Dance 2)의 타이틀곡으로 당시 큰 사랑을 받았다. 이 노래는 KBS ‘가요톱10’ 5주 1위, MBC ‘여러분의 인기가요’ 9주 연속 1위, SBS ‘인기가요’ 8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현진영은 지난 1992년 ‘흐린 기억 속의 그대’로 대히트를 쳤고 당대 최고의 가수로 손꼽혔다.

이 노래는 현진영과 ‘탁2준2’ 출신의 이탁이 공동작사, 작곡, 편곡했다. 하지만 저작권협회에는 이탁의 이름만 명시되어 있었다.

출처 : 가요톱10

현진영 소속사 측은 “발표 당시 여러 복잡한 사정으로 이탁만 먼저 등록하게 됐다”며 “그 당시 현진영은 이탁과 한 집에서 같이 살며 함께 생활한 친구여서 언제든 저작권 추가 등록이 가능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크게 신경 쓰지 않았고, 이탁과는 돈독한 친구 사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둘 사이의 언쟁으로 사이가 멀어지게 되었고, 각자의 사정으로 지금껏 연락이 두절되었다가 최근에야 어렵게 연락이 닿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 끝에 현진영과 이탁은 오해를 풀고 권리를 정정하게 된 것이다.

현재 음악저작권협회에는 현진영과 이탁의 이름이 올라간 상태이다.

현진영은 “30년만에 제 권리를 찾은 그 기쁨보다도, 철없던 시절 소울메이트였던 친구에게 상처를 주고도 몰랐던 저의 아둔했던 예전 모습에 대해 많은 반성을 하는 기회가 됐고, 무엇보다도 오랜 친구와 다시 재회하게 된 그 점이 더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흐린 기억 속의 그대’는 현진영과 이탁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만든 곡이다. 두 사람 모두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시간이 지날수록 어머니에 대한 기억이 흐려지는 것을 안타까워하면서 쓴 노래이다.

현진영은 1세대 힙합 아티스트로 서구적인 스타일의 선구자격 가수로 이름을 날렸다. 현진영은 어린 시절 부유한 환경에서 자랐다. 그는 한남동 유엔 빌리지에서 흑인 친구들과 댄스 배틀을 하며 성장했다. 뛰어난 춤 솜씨로 유명해 14살 때 1세대 비보이팀에서 스카웃 제의받고 댄서로 활동하게 됐다.

현진영은 댄서가 된 배경에 대해 불운한 가정사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개인 기사, 요리사는 물론 수영장이 딸린 집에서 자랐다. 하지만 어머니가 오랜 암 투병 끝에 중학교 시절 돌아가셨다. 투병하느라 집안의 재산을 쏟아붓는 바람에 가세가 기울었다고 밝혔다. 아버지마저 쓰러지셔서 현진영이 생계유지를 위해 댄서가 된 것이다.

출처 : Instagram@hyun_jinyoung
출처 : Instagram@hyun_jinyoung

그는 이수만에게 발탁되어 혹독한 트레이닝을 거쳤다. 그렇게 현진영은 1990년 “현진영과 와와”라는 이름으로 가요계에 발을 디뎠다. 그는 큰 인기를 끌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 갔지만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돼 오랜 시간 동안 활동을 중단하게 된다.

그는 마약에서 빠져나오지 못했고 현진영은 2002년 현재 부인을 만나 마약 후유증, 공황장애 등을 치료하기로 결심하게 된다. 이후 현진영은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서 마약 후유증 및 공황장애에 관한 공개 치료를 선언한 바 있다.

현재 현진영은 유튜브 채널 ‘현진영’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팬들에게 일일이 답글을 달아주며 남다른 팬 사랑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진영은 지난달 신곡 ‘어마어마해’를 발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