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손녀와 결혼한 박신양
스캔들에도 굴하지 않은 사랑
9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

SBS ‘좋은아침’
SBS ‘좋은아침’

드라마 ‘파리의 연인’, ‘쩐의 전쟁’, ‘싸인’등 굵직한 흥행작들을 남긴 연기파 배우 박신양은 각종 영화제와 연기 대상을 휩쓸던 2002년 돌연 결혼을 발표했다.

그의 결혼 상대는 13살 어린 20대 초반의 일반인으로 당시 박신양은 한국 나이로 35세, 부인인 백혜진은 아직 대학에 재학 중인 22살의 학생이었기에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은 더욱 주목받았다.

박신양의 연하 아내 백혜진은 재벌가 손녀로 그녀의 집안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이스크림 기업 하겐다즈를 국내에 처음 들여와 매출 350억 원을 기록하는 재벌 기업이다.

백혜진의 아버지 또한 세계 항공사 중에서도 손꼽히는 미국 유명 항공사인 노스웨스트 항공의 국내 대리점을 운영하기도 했었다.

SBS ‘좋은아침’

박신양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아내와의 첫 만남을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는 “아는 동생과 부산에 놀러 갔다가 헬스장에 갔는데 시력이 안 좋아 잘 보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멀리서 러닝머신 하는 한 여성을 보고 왠지 나랑 결혼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라고 운명적으로 사랑에 빠졌던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원하는 연기를 하고 있었지만 몹시 외로웠다는 박신양은 “누군가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그리웠다. 때때로 저에게 연기하는 능력 대신 누군가를 사랑하지 못하는 벌을 받은 건 아닐까 생각했다”라며 “아내를 만나지 못했다면 평생 외롭게 살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스타일

그의 엄청난 애정은 아내의 과거 스캔들이 밝혀진 이후에도 변함이 없었다.

백혜진은 고교 시절 미국 유학을 떠나려던 남자친구가 군대를 다녀오지 않아 비자 발급에 어려움을 겪자 본인이 미국 시민권자인 것을 이용해 부모님 모르게 혼인신고를 해 남자친구에게 도움을 줘 결혼 이력이 생긴 적이 있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백혜진의 부모가 혼인무효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지만 박신양과의 결혼 소식에 백혜진은 재혼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자 박신양은 “우리 진이가 우주에서 떨어졌습니까? 그 나이에 남자친구가 있었던 건 당연하잖아요”라고 아내를 감쌌다.

Instagram@park_shinyang
영화 ‘사흘’ 스틸컷

결혼 후 활동기에는 작품 활동을 비활동기에는 미국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데 집중했던 박신양이 지난해 늦깎이 미대생이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17년 SBS 예능 ‘내 방 안내서’에 출연해 작업실을 공개하며 수준급 미술 실력을 뽐냈던 박신양은 연기 공부를 위해 러시아로 떠난 유학 생활 도중 미술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배우 박신양은 지난해 안동대학교 미술학과 전공 석사과정에 지원하여 합격하면서 50대의 나이에 미술학도의 길을 걷고 있다.

한편 장르를 불문하고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온 박신양은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사흘’을 통해 9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다고 한다.

영화 ‘사흘’은 장례를 치르는 사흘 동안 죽은 딸의 심장 안에서 악마가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다룬 오컬트 드라마로 박신양은 갑작스럽게 딸을 잃게 된 아버지 ‘차승도’ 역을 맡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7
+1
2
+1
3
+1
6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