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전 남편과 법정 공방
전 남편이 찍은 영상에 고소
김미화 전 남편과 이혼 이유

출처 : TV조선 ‘마이웨이’, 서울경제
출처 : SBS

방송인 김미화가 전남편을 고소해 세 번째 법정 공방을 벌이게 됐다.

김미화는 최근 전남편 ㄱ 씨를 형사 고소해 서로 다른 입장으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김미화 전남편 ㄱ 씨는 유명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김미화가 30여 년 전 대학을 다니며 알게 된 현재 남편과 외도해 아이를 가진 뒤 낙태했다”라고 주장했고, 이에 따라 형사 고소가 진행됐다.

김미화는 “전남편이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것은 저한테 너무 큰 상처고… 아이들을 위해서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해서 무엇을 얻겠다는 얘기고, 아이들에게 어떤 도움이 되겠나”라며 혼외자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증거를 법원에 제출했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김미화 전남편 ㄱ 씨는 “당시 나는 정관수술을 했기 때문에 내 아이일 수 없다”라고 반박 의견을 제출, “(김미화) 외도에 관한 증언을 확보했고, 상습 폭행도 과장이다”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검찰 기소 사실에 더해 김미화, 김미화 전남편의 추가 자료들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

앞서 김미화와 전남편 ㄱ 씨는 이혼 소송, 민사 소송을 벌인 바 있어, 이번 형사 소송이 전남편과의 세 번째 법정 공방으로 알려졌다.

김미화는 지난 2004년 4월 전 남편 ㄱ 씨의 상습 폭행을 이유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이듬해 법원의 조정으로 이혼하게 됐다.

출처 :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하지만 이후 2018년에는 ㄱ 씨가 김미화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내 억대 위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인터뷰에서 ㄱ씨는 “김미화가 언론 등을 통해 ‘과거 결혼생활이 불행했다’고 발언하며 사실을 왜곡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미화도 맞소송을 했지만 재판부는 두 소송 모두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기각했다.

이혼만으로 흠집이 되는 사회는 아니지만, 좋지 않은 관계로 이혼이 마무리된 두 사람이 계속해서 법정 공방을 벌이는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안타까운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한 프로그램에서 김미화는 “이혼 후 ‘삶을 포기해야겠다’는 모진 생각도 했다”라며 힘들었던 시간에 대해 토로하기도 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SBS ‘좋은아침’

당시 김미화는 “지난 2004년 이혼 당시 아이들과 내가 버려졌다는 생각에 순간 겁이 났다. 어린 마음에 ‘혹시 내가 아이들의 걸림돌이 되는 건 아닌가’라는 걱정이 생겼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 친정어머니 생각이 많이 났다. 스물여덟 살에 과부가 돼 홀로 우릴 키워주셨는데 아무리 힘든 순간이 와도 포기하지 않고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애쓰신 분이다”라고 전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했다.

또 다른 방송에서도 김미화는 “나쁜 일이 있다고 해서 계속 나락으로 떨어지는 건 아니더라”라며 이혼 후 새롭게 살아가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김미화는 “나한테 이런 시련이 없었더라면 작은 일에 기뻐할 수 있었겠느냐는 생각하게 된다. 어려운 일이 있었지만 한 번도 이겨내지 못할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남편이 많이 위로해주고 조언해줬다. 그래서 이겨낼 수 있었다”라며 행복한 근황을 덧붙였다.

한편 김미화는 사업가 전남편과 지난 1986년 결혼했지만 2005년 이혼했다. 두 딸에 대한 친권, 양육권을 모두 가져왔다.

지난 2007년 교수로 재직 중인 윤승호와 결혼해 전 남편이 키우고 있던 딸, 아들을 함께 키우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1
+1
9
+1
5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7 전체 댓글

  1. 전남편의 주장은 어느정도 타당성이 있고 항상 일관된 얘기로 김미화의 터무니없는 폭행설주장은 주변 지인들도 다 알던데 평소 보여준 김미화의
    언행을 보면 어땠는지 상상이 간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