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가 오상진 무시했다는 가짜뉴스
보도로 이어지면서 애매해진 두 사람
오상진, SNS에 ‘헌트’ 극찬 후기 남겨
이정재, 감사의 영상 편지로 루머 종식

MBC ‘라디오스타’ / 스포츠서울닷컴
instagram@from_jjlee / instagram@sangjinoh

배우 이정재와 아나운서 출신 오상진이 SNS를 통해 훈훈한 메시지를 주고받기까지 9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앞서 오상진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헌트’ 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오상진은 “헌트를 보았다. 이정재 님은 한국 영화계의 보물이시다. 훌륭한 작품 너무나 감사합니다”라는 글도 함께 게재했다.

다음날 이정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상진 아나운서님 안녕하세요. ‘헌트’ 관람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글도 올려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며 직접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영상을 접한 오상진은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면서 “오늘부터 영화의 신은 톰 크루즈가 아니라 이정재 님입니다! 헌트 또 보러 갈게요! 영광입니다!”라며 기뻐했다.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

사실 이정재와 오상진은 서로 활동 분야가 워낙 다른 탓에 특별한 인연이 없다.

그러나 두 사람은 그동안 사이버 렉카(온라인에서 이슈가 생길 때마다 짜깁기한 영상을 만들어 조회수를 올리는 이슈 유튜버들을 조롱하는 단어)로 인해 루머로 얽혀 있었다.

오상진은 지난 2013년 방송된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에서 신인 시절 본인을 무시한 톱스타를 인터뷰했던 경험담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오상진은 “톱스타 배우들이 있는 현장이었는데 그분들 중에 한 분이 기분이 나쁘셨는지 ‘이번에 어떤 역할이냐?’고 묻자 기분 나빠하면서 대답을 안 하더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한 사람이 대답하지 않으니까 다른 배우들도 대답하지 않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오상진은 “처음으로 야외 녹화를 나간 리포터인데 대답을 안 해주시니까 당황했다”고 밝혔다.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

남자 톱스타가 계속해서 따지듯이 묻자 결국 분위기가 심각해져 담당 PD가 녹화를 중단했다고 한다.

오상진은 “결국 그 사람 매니저가 와서 사과했고 ‘오늘 무슨 일이 있으셨는데 그것 때문에 그런 거지 오상진 씨한테 기분 나빠서 그런 건 아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4명의 배우 중 한 명만이 오상진 얘기를 받아줬다며 “방송은 그분이랑만 대화가 나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오상진은 자신의 이름이 알려진 후 참석한 한 자선 디너 행사에서 톱스타가 “요즘 프로그램 잘 보고 있어요. 팬이에요”라고 말을 걸었다며 ‘세상에 비정한 면이 있구나’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MBC ‘에어시티’
instagram@from_jjlee

방송이 나가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정재가 ‘에어시티'(2007)에 출연할 때 ‘섹션TV 연예통신’ 오상진 아나운서와 만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특히 ‘오징어게임'(2021) 글로벌 히트 이후 ‘이정재 코인’을 노린 사이버 렉카들이 관련 영상을 만들고 퍼 나르면서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했다.

지금까지 이정재의 소속사 측에서도 말도 안 되는 루머 때문에 속앓이했는데 다행히 이번 SNS를 계기로 자연스럽게 오해가 풀리면서 이정재도 소속사도 그간의 마음고생을 덜어냈다는 후문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