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에게 쪽지 받은 서하얀
광고 모델 발탁 등 셀럽 행보 이어가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 겸 화장품 개발 중

instagram@whiteday_yan
instagram@whiteday_yan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팬에게 받은 쪽지를 자랑했다.

지난 16일 서하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카페에서 처음 받아본 설레는 쪽지”라며 한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사진에는 서하얀의 팬이 건네준 쪽지가 담겼다.

쪽지에는 “안녕하세요! 저 엄청 팬인데 부끄러워서 편지로 씁니다! 방송 보면서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팬 일동”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응원 쪽지를 받은 서하얀은 “저도 부끄러워서 스토리로 감사한 마음 전한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팬들에게 손 편지까지 받는 서하얀의 연예인급 인기가 돋보인다.

instagram@imchangjung3309

서하얀은 지난 2017년 18살 연상의 임창정과 결혼해 슬하에 5형제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임창정이 운영하던 포차에서 처음 만났다고 한다.

지인들과 운동 후 자신의 포장마차에서 회식한 임창정은 서하얀을 보고 첫눈에 반해 “보자마자 일어났다. 걸어가서 맥주 한잔을 서비스로 주고 친해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창정은 “근데 서비스라고 말한다는 걸 잊고 맥주 한 잔 사달라고 했다. 그 말에 (서하얀이) 웃더라”고 말했다.

임창정은 서하얀이 화장실을 가자 따라가 화장실 앞에서 기다렸다.

서하얀은 자신이 화장실에서 나오자 임창정이 키가 몇이냐고 물었다며 “나한테 질문하는 순간 이 사람이 나한테 관심이 있다는 걸 알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임창정이 다음에 포장마차를 찾을 때 연락을 달라고 하며 두 사람은 전화번호를 교환하게 됐다.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한편 서하얀은 “저도 사람인지라 알게 되고 나서부터 포털에 임창정을 쳤다. 그때 알게 됐다. 아이들도 있고 어떤 사연이 있는지 기사로 정보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서하얀은 “막막하고 아무한테도 말을 못 했다. 고민을 많이 했다. 연락하는 게 맞을지”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렇게 계속해서 연락하며 서로 감정이 깊어지던 중 임창정이 자연스럽게 아이들 이야기를 해주며 몇 개월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들도 소개해줬다고 전했다.

이후 서하얀은 “임창정을 똑 닮아 스스럼없이 다가오는 아이들에게 마음이 열렸다”고 털어놨다.

instagram@imchangjung3309
instagram@imchangjung3309

서하얀은 대한항공의 승무원으로 일하다가 퇴사 후 요가 강사로도 일했으며 현재는 비주얼바이얀 브랜드의 대표이사 겸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다.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 임창정과 함께 출연해 일상을 보여주면서 많은 이에게 응원받았다.

최근 급격히 늘어난 회사 업무와 육아, 살림까지 병행하면서 과부하로 병원을 찾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5
+1
1
+1
3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3 전체 댓글

  1. 아름답고 순수한 미모가 마음까지 닮은것 같아 항상 다음이 새롭게 기대되며 기다려지는 서하얀씨 그리고 색갈 노래 잘하시는 임창정씨와 귀엽고 잘생긴 아들들,,,,,
    “You guys are Beautiful & Bless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