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호영, ‘우영우’ 박은빈에게 감사
15년 전 ‘태왕사신기’ 아역 시절 화제
극 중 박은빈 짝사랑하는 설정
”박은빈 14살, 나는 20대 중반”

MBC ‘라디오스타’ / MBC ‘태왕사신기’
MBC ‘라디오스타’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비한 잡학사전’ 특집으로 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배우 류승수, 김규리, 전 야구선수 유희관이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활약 중인 박은빈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호영은 박은빈이 승승장구하는 덕에 15년 만에 재조명받는 작품이 있다며 MBC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거론했다.

그는 “‘태왕사신기’에 박은빈이 아역으로 출연했었다. 요즘 박은빈 드라마가 너무 잘 돼서 굉장히 핫한데 ‘태왕사신기’ 때도 아역들이 인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2007년 방송된 ‘태왕사신기’에서 배용준의 아역은 유승호, 문소리의 아역은 박은빈, 이지아의 아역은 심은경, 윤태영의 아역은 김호영이 맡은 바 있다.

김호영은 “당시 그들은 10대였고 나는 20대 중반이었다”라며 “드라마 설정상 승호랑 나랑 같이 태어나서 동갑이었다. 동갑인데 신분의 차이로 나는 승호한테 존댓말을 하고 승호는 나한테 반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호영은 “극 중에서 박은빈은 내가 짝사랑하는 인물이었다”라며 ”내가 말 타고 가다가 갑자기 위험에 빠진 박은빈을 구해서 낚아채는 장면이 있었다”고 밝혔다.

MBC ‘라디오스타’

김호영은 “요즘 그런 장면이 다시 회자가 된다. 근데 난 또 알아주는 걸 좋아한다. 가만히 있다가 계 탔다. 은빈아 정말 고맙다”라고 외치며 “고마운 건 고맙다고 얘길 해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추억에 잠겨 “승호랑 나랑 실제로 10살 차이가 났지만, 극 중에서는 같은 날 태어난 동갑”이라고 남기며 “승마를 다시 배워볼까”라고 그만의 활달함이 묻어나는 말을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목소리 앳된 거 봐”, “풋풋하다”, “그냥 10대라고 해도 믿겠다”, “의젓한 청소년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jennifer_luanari
instagram@hoyhoyoung

김호영은 최근 뮤지컬 ‘킹키부츠’에 출연 중이었던 아이돌 인피니트 출신 뮤지컬 배우 김성규가 건강 이상으로 조기 하차하게 되자 그를 대신해 출연을 결정하기도 했다.

뮤지컬 공연의 특성상 몇 개월을 함께 합을 맞추며 연습해야 하지만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 같은 공연을 올렸던 김호영은 “어렵게 결정했고 폐가 되지 않고 힘이 되도록 하겠다”라며 동료 김성규의 부재를 메꾸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절친으로 알려진 홍현희의 출산으로 고정 출연이었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자리를 비우게 되자 대타로 참여하는 의리를 보였다.

한편 뮤지컬과 방송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김호영은 ‘라디오스타’가 방영한 이날 앞 시간대 예능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소유진과 함께 출연해 하루 두 개의 예능을 소화하는 대세 연예인임을 입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