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채소영 ‘자본주의학교’ 출연
“8kg 감량, 공황장애”
절친에게 억대 부동산 사기 당해

출처 : KBS2 `자본주의 학교`
출처 : 스타데일리뉴스

배우 채소영이 기획부동산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자본주의 학교`에 채소영이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는 최근 사회적으로 쟁점이 되어 말 많았던 기획부동산 사기의 전형적인 유형과 수법에 관해 얘기했다.

방송에 참여한 한 공인중개사가 클럽 멤버들에게 토지 판매 중개 상황극을 벌이자 이에 소셜투자클럽 멤버들은 너도나도 구매를 희망했다. 하지만 공인중개사가 벌인 상황극은 다름 아닌 기획 부동산의 전형적인 사기 수법을 재연한 것으로 이를 알게 된 멤버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며 충격에 휩싸였다.

심지어 이 상황극과 같은 상황에 한류 스타인 인기 아이돌도 당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전했다. 특히, 드라마 `더 패키지`, `사랑의 온도` 등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인지도를 쌓은 채소영이 출연해 자신이 당한 기획 부동산 사기에 대해 털어놓았다.

출처 : KBS2 `자본주의 학교`

채소영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데 이런 몰골이어서 죄송하다”며 “이 사건 때문에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 공황장애로 약을 먹고 있고 수술까지 받았다. 10kg이 쪘다. 마음고생이 심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채소영은 울먹거리며 “아주 전형적인 기획부동산을 당했다. 저는 세 토지다. 세 개나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 혼자 한 건 아니고 엄마랑 같이했다. 그러다 보니 금액이 커졌다”며 사기당한 지역으로 충남 당진시, 경기 시흥시, 용인시라고 전했다.

출처 : KBS2 `자본주의 학교`

피해 투자금에 대해서는 “억대”라고만 밝혔다. 또한, 가장 친한 친구에게 사기를 당한 것이라며 “8년 차 소울메이트였다. 그 친구가 어느 날 갑자기 부동산 회사에 취직했다더라”라며 “땅 3개 다 친구한테 당했다. 총 두 달 걸렸다”고 전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채소영은 “전세금과 만기를 채운 적금으로 잔금을 치렀다. 그런데 잔금까지 다 치르고 사기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를 모으려고 한 달 반 동안은 모르는 척 연기했다. 이모나 친구를 소개해줄 것처럼 했다. 그렇게 노력 끝에 녹취록 등 증거를 모았지만, 형사소송은 불기소 처분, 민사소송은 반만 인정됐다”고 말했다.

이에 손수호 변호사는 “사기죄의 성립 요건이 굉장히 엄격하다. 그러나 토지 거래는 맹점이 있다. ‘당장 개발되지 않는다. 기다려야 한다. 될 것 같아요’ 같은 이야기가 있으면 인정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공인중개사 통해서 해야 하고 실주소를 확인하고 투자해야 한다. 또한 소액 지분 투자는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 YouTube@J.Y. Park
출처 : SBS ‘사랑의 온도’

한편, 채소영은 애스토리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2009년 JYP 수장 박진영의 ‘No Love No More`의 뮤직비디오로 데뷔했다.

원래 배우가 꿈이 아니었던 채소영은 JYP 신인 개발팀에게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고, 회사에 들어가자마자 박진영의 신곡이 나오게 된 것이다. 과거 한 인터뷰에서 그녀는 “길거리 캐스팅을 한 곳이 JYP였다. 그래서 마침 회사 들어가자마자 PD님 곡이 나오게 됐다고 말씀해주셔서 정말 좋은 기회에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바로 카메라 앞에 섰었다”고 말했다.

이후 영화 ‘한공주’를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해 천천히 배우로서 인지도를 쌓아나가 SBS ‘사랑의 온도’에서 임수정 역할을 맡아 배우 서현진, 양세종과 함께 사랑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