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인종차별 샘 오취리
인종차별에 대한 이중적 잣대
복귀 시동에 누리꾼 부정적

JTBC ‘비정상회담’ /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Youtube@M드로메다 스튜디오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활발한 방송 활동하며 주가를 높이던 가나 출신의 방송인 샘 오취리는 과거 성희롱과 인종차별 등 각종 논란과 물의를 일으켜 자취를 감춘 바 있다.

그는 논란 이후 여러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활동하지 못했고 유튜브를 통해서만 얼굴을 비췄지만 그마저도 심한 악플로 인해 출연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런 그가 최근 유튜브 채널 ‘M드로메다 스튜디오’ 속 ‘관짝에 묻힌 진실(feat. 샘 오취리)’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하며 복귀에 시동을 거는 듯해 화제가 되었다.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지난 19일 제작진은 샘 오취리와 인터뷰를 진행했고, 문제가 되었던 성희롱에 관련한 질문을 했다.

해당 논란은 2019년 샘 오취리가 배우 박은혜와 함께 찍은 사진에 그의 친구인 흑인 여성이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 (흑인한테 한 번 가면 다시 못 돌아오지)”라는 노골적인 성희롱성 댓글을 남겼고 그가 “preach!!!”라고 동의하는 답글을 남긴 사건이다.

이 게시물은 명백한 ‘인종차별적인 성희롱’이라고 이슈가 되었지만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친구끼리의 농담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근데 사람들이 이게 성희롱이라고… 약간 내가 대놓고 그랬다고 생각하더라”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전 MBC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에도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최여진의 신체를 위아래로 과도하게 훑어보며 이를 제지하는 MC들에게 “가나에서는 몸부터 봐요”라고 답한 적도 있다.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인종차별적인 성희롱을 친구끼리 장난이었다고 말한 샘 오취리는 과거 온라인상에서 하나의 밈이 된 ‘관짝 소년단’을 패러디한 학생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적이 있다.

당시 가나의 장례 풍습 영상이 크게 화제가 되며 패러디 졸업사진으로 유명한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관짝 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이 인터넷에 퍼졌다.

이를 본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문제가 된 부분은 그가 해당 글을 올리며 일반인 미성년자 학생들의 얼굴을 모자이크도 없이 게시한 것.

이에 대해 샘 오취리는 “웃자고 재밌게 하려고 한 건데 내가 심각하게 본 면들이 있지 않았을까. 올리려면 얼굴을 가려야 하는데 실수였다”라고 말했다.

JTBC ‘비정상회담’
Youtube@M드로메다 스튜디오

또한 이 논란은 인종차별에 대한 그의 이중적 잣대를 보여줬다.

흑인 비하에 대해 강경하게 반응했던 ‘관짝 소년단’ 때와는 달리 JTBC ‘비정상회담’에서 샘 오취리는 동양인 비하 동작을 취했고 “스페인에 얼굴 찌푸리기 대회가 있어 다 같이 따라 해보자고 했다. 동양인 입장에서는 그 사진만 봤을 때 충분히 그렇게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변명 같은 사과를 했기 때문이다.

2년 동안 방송에 출연하지 못해 수익이 없어져 생활고를 겪고 있다 덧붙인 샘 오취리는 “친구들한테 도와줄 수 없냐고 부탁했다. 작은 행사라도 있으면 MC 역할이든 뭐든 할 수 있는 것을 하면서 어렵게 생계를 이어왔다”라며 자신의 현재 상태를 털어놨다.

이에 제작진은 “개인 SNS를 보니 골프를 치시는 것 같던데”라고 물었고 샘 오취리는 “아는 지인이 무료로 레슨 같은 것을 해줬다. 안 하려고 했는데 잘 봐준다고 해서”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의 해명에 누리꾼들은 “돈 벌 생각 안 하고 가르쳐준다고 골프 치러다니는 것 보니까 아직 덜 힘든가 보다”라며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0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2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