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과 결혼 크레용팝 초아
일상 공개한 초아 비키니 몸매
초아가 밝힌 남편과 러브스토리

출처 : instagram@minjinchoa
출처 : instagram@minjinchoa

크레용팝 출신 초아의 행복한 근황이 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초아는 본인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수영하구 매트리스 보러 갔다가 논현동 칼국수 야미. 집 앞에서 헌트 보구 생맥으로 마무리”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초아는 호텔 수영장에서 빨간 비키니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해 결혼한 초아의 행복한 모습과 걸그룹 활동을 중단했음에도 여전한 초아의 몸매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팬들은 “신혼이라 그런지 진짜 행복해 보인다”, “결혼해서 더 예뻐진 듯”, “비키니 몸매… 실화냐?”, “아직도 걸그룹 수준 미모” 등 반응을 전했다.

출처 : 해피메리드컴퍼니

초아는 6살 연상의 사업가 남편에 대해 “처음 만나자마자 늘 그려온 이상형을 만난 기분이었다”라며 애정을 드러내 온 바 있다.

또한 “대화가 잘 통하고 가치관이 비슷해서 처음부터 이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만나면서 성실하고 배려심 깊은 모습에 더욱 확신이 생겼다”라며 결혼 이유를 밝혔다.

앞서 초아는 유튜브 채널 ‘초아시티’에서도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가감 없이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초아는 “3년 조금 넘게 만났다. 저희가 2018년 가을에 만나서 작년 겨울에 결혼했으니 3년 조금 넘게 연애하고 결혼에 골인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출처 : instagram@minjinchoa

초아는 남편과의 첫 만남이었던 소개팅 당시에 대해 “오빠가 대화를 잘 이끌어줘서 길게 대화하다 보니 친해졌다. 제가 남자답고 진중한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남편이 딱 그랬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남편은 내가 처음엔 연예인인지 몰랐다. 나중에 크레용팝 초아라는 사실을 밝히니 눈이 엄청나게 동그래지면서 놀라더라. 재밌고 신기해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IT 계열의 사업을 하는 사람이다. 저랑은 다른 분야의 일을 하고 있어서 볼 때마다 신기하고 멋있다”라며 남편의 직업조차 사랑하는 모습을 보였다.

초아의 남편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기했다. 사실 그런 직업을 가진 친구들이 이런 소개팅에 나오나? 그런 생각도 좀 들었다”라고 초아의 첫인상을 떠올렸다.

출처 : instagram@minjinchoa
출처 : instagram@minjinchoa

그러면서 “처음 소개받을 때 (가수라는 얘길 들었다면) 싫었을 것이다. 부담스럽고 편견도 좀 있었다. 상대방에 대한 기대치가 아주 높았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초아의 남편은 “말 안 하고 만났으니 아무 편견 없이 얘길 나누지 않았나. 막상 크레용팝 출신이라고 하니까 다르게 보였다. 그런데 되게 수수하고 갖고 있던 생각이 편견이란 걸 알고, 오히려 조금 더 호감이 갔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2012년 크레용팝 메인보컬로 데뷔한 초아는 ‘빠빠빠’로 전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덕혜옹주’, ‘영웅’ 등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했다.

최근 유튜브 ‘초아시티’에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으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을 통해 뛰어난 보컬 실력도 인정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