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아 숏컷으로 자른 근황
홍수아 성형 수술 솔직 고백
성형 수술에 대한 현재 심정

출처 : instagram@sooah.hong
출처 : instagram@sooah.hong

배우 홍수아의 색다른 근황이 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홍수아는 본인 인스타그램에 ‘#영화나비효과’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홍수아는 블랙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마이크 앞에 선 모습이며, 초신성 출신 배우 윤성모와 다정하게 찍은 모습도 눈길을 끈다.

특히 우수에 찬 듯 아련한 표정을 짓고 있는 홍수아의 숏컷 머리가 팬들의 어마어마한 반응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sooah.hong

팬들은 “최근에 금발 머리한 것도 인형 같았는데… 숏컷이라니”, “숏컷도 너무 잘 어울린다”, “숏컷이 이렇게 여성스러울 일이야?” 등 반응을 전했다.

8년 전 중국에 진출해 큰 사랑을 받았던 홍수아는 최근 한국에서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쳐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중국에서는 선입견 없이 있는 그대로 제 이미지만 보고 캐스팅했다. 활동하면서 주연 자리로 자리 잡게 됐다”라며 직접 중국 활동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홍수아는 “영화 찍을 때 중국 시골로 가서 찍었던 적이 있다. 너무 춥고 난방도 잘 안되고 따뜻한 물도 많이 나오지 않았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즐겼던 것 같다.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돌아갈 수 없어’, 눈물을 머금으면서”라며 중국 활동 당시 다졌던 포부를 밝혔다.

출처 : instagram@sooah.hong

또한 홍수아는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성형 수술로 인해 많이 달라진 얼굴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했다.

홍수아는 “중국 활동을 하면서 쌍꺼풀 수술도 하고 성형도 많이 해서 얼굴이 많이 변했다. 중국 분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이 된 건 사실이고, 한국 분들에게는 비난을 많이 받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나 (성형 또한) 제 연기 열정이었고, 나를 불러주는 중국에서 원하는 대로 했다. 국내에서는 옛날 얼굴이 더 매력 있다는 반응이 많았지만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저는 후회하지 않는다. 그만큼 중국에서 저를 보여줄 기회를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저에게는 고마운 나라다”라고 전했다.

출처 : tvN ‘SNL’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홍수아는 중국을 건너가며 데뷔 시절과 완전히 달라진 이미지를 풍겼고, ‘판빙빙 닮은꼴’로 불리기도 했다.

홍수아는 “지금 얼굴이 예쁘게 자리 잡았는데, 더 여러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얼굴이 된 것 같아서 좋다. 중국에서도, 국내에서도 제가 연기력으로 보답해야 할 것 같다. 국내에서 드라마, 영화 등 좋은 작품을 많이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03년 패션지 ‘쎄시’를 통해 데뷔한 홍수아는 시트콤,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성 넘치는 얼굴과 톡톡 튀는 성격으로 사랑받았다.

지난 2014년 중국에 진출해 연기자로 자리 잡았으며, 성형 수술을 통해 한국 활동 때와는 전혀 다른 이미지로 인기를 끌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