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서희원 부부
심각한 거짓성 루머 시달려
임신 3개월 의혹 제기돼

출처: 보그 타이완
출처: 더우인
출처: 더우인

클론 구준엽과 대만 배우 서희원 부부가 신혼생활을 즐기던 중 최근 한 루머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바로 서희원이 임신 3개월이라는 ‘바이럴 광고’를 내건 가짜뉴스 때문이었는데 이에 따라 이들의 신혼은 점차 퇴색되고 있다.

최근 중국판 틱톡 더우인에 “서희원 임신 3개월 됐다”라는 자극적인 문구의 광고 영상이 게재되어 화제를 모았다. 구준엽과 서희원이 찍은 커플 화보를 배경에 두고 적혀있던 자막. 뒤이어 나온 영상은 서희원의 전남편 사업가 왕소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소비가 라면을 먹는 장면이 나오면서 자막에는 “내가 아깝다. 난 그저 라면을 파는 사람”이라고 쓰여있었다. 루머를 형성하게 만든 자극적인 해당 광고가 등장하자 중국 대중들로부터 공분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웨이보
출처: instagram@hsushiyuan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광고가 특히 더 논란이 되었던 이유 중 하나로 영상을 올린 숏폼 계정주인이 왕소비와 관련됐음이 알려지자 뭇매를 맞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서희원이 유명 인물이기에 그의 사생활에 관심이 쏟아질 수는 있으나 이를 역이용해 제품 홍보 수단으로 전락하게 된 점은 분명 씁쓸함이 남는다.

이러한 서희원의 임신설은 처음이 아니며 이번을 통틀어 두 차례로 제기되었다. 대만 현지 매체들은 지난 7월 서희원이 임신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오보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구준엽과 서희원이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을 때 두 번의 임신설이 터지면 이들은 대중들의 지나친 관심에 움츠러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가짜 임신설에 휩싸인 구준엽 서희원 부부는 결혼하기 전 인연이 닿게 된 시기가 무려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뉴스1
출처: instagram@hsushiyuan

과거 구준엽은 대만에서 활동했을 당시 서희원을 처음 만났고 이때 첫눈에 반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서로를 사랑했으나 처음부터 결실을 볼 수 없었다.

바로 소속사의 반대와 스타의 사랑을 금기시하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으로 여러 요인으로 인해 결국 이들은 결별했다. 각자의 삶을 살아가던 그때 서희원의 이혼 소식을 들은 구준엽이 20년 전 전화번호로 통화해 다시 인연을 이어갔다고.

어렵사리 재회한 구준엽과 서희원은 이때를 계기로 함께 대만에서 즐거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의 당사자들을 괴롭히는 루머를 생성하는 것 대신에 이들의 앞날을 축복해주는 것은 어떨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