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7년 차 개그맨 이용진
유튜버 가볍게 보는 발언
누리꾼 지적 이어져

출처: Youtube@스튜디오 와플, 뉴스1
출처: tvN ‘코미디빅리그’
출처: 네이버 NOW ‘비트주세요’

개그맨 이용진이 논란될 발언을 해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다.

최근 방송된 네이버 NOW 예능 콘텐츠 ‘비트주세요‘에서 한해는 이용진에게 “다시 태어난다면 가수, 개그맨 중 뭐로 태어나고 싶은지”를 물었다. 듣던 이용진은 한 치의 고민도 없이 바로 “유튜버“라고 대답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여행 유튜버 곽튜브는 “유튜버도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진은 “에이, 내가 해보니까 쉽던데? 나 지금 잘하고 있잖냐”라고 발언했다.

출처: 네이버 NOW ‘비트주세요’
출처: 네이버 NOW ‘비트주세요’
출처: Youtube@곽튜브

장난 반 진심 반 유튜버를 쉽게 얘기하는 이용진에게 살짝 기분이 상한 듯해 보인 곽튜브는 “남이 만들어 준 거에 숟가락만 얹은 게 아니냐”고 했고 이용진은 “남이 만들면 난 거기서 뭘 한 거냐”라며 어이없어하는 반응을 내보였다.

곽튜브는 “기획은 물론 A부터 Z까지 혼자서 다 해야하는 게 유튜버“라며 “듣는 유튜버 기분 나쁘다”고 지적했다. 즐거웠던 분위기가 약간 싸해지긴 했으나 이런 곽튜브의 발언은 누리꾼들의 속을 시원하게 만들어줬다는 의견이 다수다.

이용진의 발언을 본 누리꾼들은 “솔직히 곽튜브 말이 맞지… 이용진은 제작진 다 붙고 그냥 예능 프로그램하는 것처럼 말만 하는 거잖아”, “본인이 직접 영상 기획, 편집, 대본 다 짜봐야 저런 말을 안 하지”, “나 이용진 좋아하지만 저 발언은 진짜 문제될 만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출처: Youtube@스튜디오 와플
출처: Youtube@스튜디오 와플

한편 이용진은 2005년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어릴 적부터 숨길 수 없었던 타고난 개그감, 유머러스한 멘트 등으로 금세 화제를 모았던 이용진은 ‘웃찾사’에서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유명 개그 코너를 많이 만들어냈다.

현재는 tvN ‘코미디빅리그‘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며 유튜브가 성행하면서 웹 예능 콘텐츠에서도 활약 중에 있다. 대표적으로 ‘튀르키예즈 온 더 블럭’, ‘바퀴 달린 입 시리즈’, ‘용진 건강원’, ‘금쪽같은 내 사랑’ 등이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