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애도
이찬원 “노래할 수 없다”
일부 관객 ‘폭언+몸싸움’

출처 : Twitter@sopoong_gobal
출처 : KBS

간밤에 일어난 이태원 참사 소식에 시민들을 비롯한 스타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밤 3년 만에 열린 핼러윈 파티를 즐기기 위해 길거리에 나선 인파가 이태원 해밀턴 호텔 옆 골목으로 갑작스럽게 몰리며 압사 사고가 발생해 154명이 숨지고 132명이 부상을 당하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이에 정부는 오늘 5일까지를 국가 애도 기간으로 지정했고 연예계와 문화계도 예정됐던 각종 행사를 취소하는 등 추모와 애도에 동참하고 있다.

출처 : 뉴스1

이러한 가운데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애도의 뜻에 동참했다가 봉변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0일 전남 화순군에서 열린 제1회 테마파크 소풍 가을 대축제에 참석한 이찬원은 기존에 정해진 일정대로 행사에 참석했지만, 애도를 위해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소통 채널을 통해 ‘국가 애도 기간이기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라고 사전에 공지한 이찬원은 무대에 올라가 애도 기간이라 노래를 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관객들에게 사과와 양해를 구하며 인사했다.

하지만 일부 관객들은 애도의 뜻을 밝힌 이찬원에게 야유를 쏟았다. 심지어 한 관객은 무대에서 내려온 이찬원에게 다가가 폭언을 하는 데 이어 매니저와 몸싸움까지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상황을 담은 영상과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되며 크게 이슈가 되었다.

이에 소속사 측은 31일 “행사 주최 측과 이미 노래하지 않는다고 조율을 끝냈다. 행사장에서 노래하지 않는다고 관객의 항의가 있었고 경미한 어필이 있었지만 큰 문제는 없었다”라며 상황 설명에 나섰다.

이어 “이찬원도 다치지 않았다”라고 밝히며 관객과의 충돌로 인해 이찬원에게 물리적 피해가 가해지지 않았음을 전했다.

출처 : YTN

한편 가수 박재정과 영탁, 장윤정 역시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며 애도의 뜻에 동참했다.

박재정은 “더는 안타까운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 사고 피해자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고 전하며 공연을 취소했다.

영탁 역시 “이태원 참사에 마음이 무겁다. 오늘 예정이었던 안동 콘서트를 현시점에 진행하는 것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동안 많이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달하며 너른 마음으로 양해 부탁드린다. 다시 한번 깊은 애도와 함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전했다.

장윤정은 “참사 소식을 접한 후 마음이 아프고 무거워 잠을 설쳤다. 이번 참사로 국가 애도 기간이 공표되고 온 국민이 슬픔에 빠진 상황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라며 공연 일정을 취소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