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킹덤 리더 단 근황
두바이에서 캐스팅된 배경
10년 동안 두바이 살았던 단

출처 : Twitter@KINGDOM
출처 : Youtube@아이돌올림픽

아이돌 킹덤 리더 단이 두바이에서 살았던 시절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는 ‘아부다비에서 통역 일하다가 현장 캐스팅..한국와서 꿈 이룬 ‘두바이 청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의 주인공이었던 킹덤 리더 단은 두바이에서 캐스팅된 독특한 일화를 공개했다.

단은 “고등학교 때 두바이에서 통역사 알바를 하고 있었는데 아부다비에서 K-CON이 열렸다. 제가 거기서 통역사로 일하러 갔는데 거기 계셨던 관계자분께서 연예계 쪽에 관심이 있냐고 해서 만나게 됐다”라고 밝혔다.

출처 : Youtube@아이돌올림픽

두바이에서 10살 때부터 20살 때까지 살았다고 알려진 단은 “두바이에 제일 오래 계신 한국인이 저희 외할아버지다”라고 밝혔다.

이어 “흔히 두바이 사람들이 부자라고 생각하시는데 부자 맞는 거 같다. 제가 생각했을 때 살기 좋은 나라다. 범죄도 잘 없다”라고 설명했다.

‘경찰들도 슈퍼카를 타고 다니는 나라’로 알려진 두바이에 대해 “거짓말일 거 같은데 진짜다. 흔하지 않아도 높은 장교분들은 람보르기니를 타고 다니신다. 저는 흔하게 본 거 같다. 두바이에 있으면 슈퍼카들이 버려져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학교에 공주가 헬리콥터를 타고 오고 생일날에 돈을 뿌린다. 구걸하시는 분들이 구걸하다 부자가 되셨다. 버스정류장에 에어컨 나오고 그렇게 좋지 않은 아파트에도 수영장과 체육관이 다 붙어있다”라고 전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단은 본인이 캐스팅된 통역 알바를 하게 된 계기로 “영어, 한국어로 통역을 했고 불어도 10년 배웠다. 솔직히 돈을 많이 주신다고 해서 갔다. 삶이 완전히 바뀌게 됐다. 저에게도 너무 갑자기 왔던 기회인데 저는 아이돌이 될 거라곤 꿈에도 상상해본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오랜 시간 외국에서 산 탓에 한국 적응이 힘들었던 단은 아이돌로서 예의를 지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생활이 어려운 것처럼 토로했으나, 단은 킹덤의 리더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단은 지난해 2월 킹덤으로 데뷔했을 당시 진행된 인터뷰에서 “멤버들의 버팀목이 될 수 있는 무게감과 뛰어난 실력을 모두 갖춘 리더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킹덤의 기둥’으로 책임감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라고 전했다.

출처 : instagram@kingdom_gfent
출처 : 뉴스엔

또한 리더로서뿐만 아니라 본인 자신도 “자만하지 않되 자신감을 가지고 그동안 쌓은 실력을 많은 분께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포부를 다졌다.

이날도 단은 10년간의 두바이 생활을 언급하며 “영어, 불어, 아랍어에도 능통하다. 음악과 퍼포먼스를 통해 킹덤의 세계관을 잘 풀어내 글로벌 K팝 팬들에게 재미를 드리고 싶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그러면서 “사소한 것에 감사할 줄 알고, 남들 앞에서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데뷔 이후 이 마음가짐 그대로 활동을 잘 펼쳐나간다면 그게 바로 성공 아닐까요?”라며 리더다운 말을 남겼다.

한편 단이 속한 그룹 킹덤은 지난해 2월 데뷔해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에도 미니 5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5. 루이(History Of Kingdom : Part Ⅴ. Louis)’를 발매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