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지민 얘기 나오자
“맘카페서 이미 죽일놈”
앞선 논란 의식했나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처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개그맨 김준호가 “맘카페에서 죽일 놈”이라고 고백하며 앞선 논란을 의식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그룹 마마무와 함께 이상형 월드컵을 했다. ‘상대에게 가장 정떨어지는 순간’을 묻는 말에 솔라는 “거짓말하는 남자”라 해 바로 김준호의 이름이 불렸다.

이에 김준호는 “지민이 얘기 또 꺼내면 안 되는데”라면서 “제주도에서 술을 먹다가 10시쯤 잔다고 하고 한 잔 더 했다”라며 제주도에서 김지민에게 거짓말했던 일화를 밝혔다.

출처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탁재훈은 “그 전에 전화가 왔다. ‘형님, 저 잠깐 자는 척하고 오겠습니다’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김준호는 “이렇게 폭로하니까 내가 욕을 너무 많이 먹는다. 맘카페에서 내가 지금 죽일 놈이야!”라며 울분을 토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문별은 “나쁜 걸 하지는 않았지만, 이 한 번이 여러 번이 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신뢰가 떨어진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탁재훈 선배님이랑 노는 걸 싫어하는 게 아닐까요?”라고 의견을 더했다.

출처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김준호는 “내가 보니까 그런 것도 있다. 음지의 영향을 받으니까. 내가 반성하고 이 형하고 안 논다고 했다. 여자들이 제일 싫어하더라”라고 농담했다.

이에 탁재훈은 “나는 집에서 재워주고 좋은 술 주고 맛있는 것 주고 (욕을 먹는다)”라며 억울해했다.

또한 이상민은 “김지민에게 거짓말하다 강원도까지 가서 빌었다”라고 김준호의 흑역사를 폭로했다. 이를 들은 화사는 “혹시 강원랜드냐”라 엉뚱한 추측을 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김지민 집이 강원도 동해”라고 해명하며 “난 서울랜드도 안 간다”라고 억울해했다.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처 : itv

과거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을 충분히 배려하지 않는 모습으로 ‘비매너 논란’이 일었다.

지난 9월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지민, 허경환, 이상민과 함께 동해로 떠난 김준호는 김지민을 갑작스럽게 들어 바닷물로 내동댕이치는 장난을 쳤다.

문제는 당시 김지민이 물에 젖으면 속이 비칠 수 있는 흰색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는 것. 김지민이 신경 쓰며 티셔츠를 앞으로 당기고 있자 이를 눈치챈 허경환이 카디건을 가져와 김준호에게 건네 상황을 수습했다.

해당 장면이 방영된 후 누리꾼들은 “남자친구가 이런 부분을 신경 못 쓴 게 너무 별로다”, “김지민이 보살이다”라며 김준호를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