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라디오스타’ 출연
대한, 민국, 만세 근황 전해
사춘기 앞두고 고민 많아

출처 :Instagram@songilkook, MBC ‘라디오스타’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송일국이 세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의 근황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지치면 가만 안 두겠어.’ 특집으로 송일국, 배해선, 정동원, 조혜련, 프라임킹즈 트릭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일국은 세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벌써 초등학교 4학년이라고 됐다며 폭풍 성장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MC들은 모두 깜짝 놀라 했고, 송일국은 삼둥이들의 발 사이즈가 265mm, 키는 160cm 가까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사춘기는 아직 안 왔냐”고 물었고, 송일국은 “안 그래도 상담을 좀 하고 싶다”고 사춘기 아들들을 둔 아빠의 육아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송일국은 세쌍둥이 중 첫째 대한이가 반항심이 가장 크다며 아이들이 목에 무언가를 걸고 있는 사진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아직 휴대폰이 없어서 목에 차고 있는 게 무전기다. 어디 놀러 갈 때마다 무전기를 항상 챙긴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핸드폰은 언제 사줄 거냐고 질문했고, 송일국은 자기들끼리 잘 놀아서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며 아직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또한, 송일국은 세쌍둥이가 지금도 아기 때처럼 각자의 개성이 넘친다고 밝혀 시청자의 웃음을 샀다.

그는 대한이가 밀리터리 마니아라고 전하며 벌써 여자친구가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둘째 민국이는 제 머리 꼭대기에 있다며 최근 겪은 일화를 소개했다.

송일국은 “민국이가 아빠 흰머리가 많다고 이야기했다. 너희가 아빠 속을 썩였기 때문이라고 했더니, 그래서 할머니가 흰머리가 많으시다고 말했다”라며 재치 넘치는 민국이의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삼둥이 중 비주얼이 가장 달라졌다며 주변에서 배우 최우식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전했다.

더불어 셋째 만세는 어릴 적과 다른 게 하나도 없다면서 여전히 사고뭉치이며 호기심도 많고 자신을 닮은 거 같다고 귀여워했다.

해당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와 애들 진짜 많이 컸다.”, “역시 남의 집 자식이 빨리 큰다더니… 삼둥이 큰 거 보니까 나도 나이 먹은 거 실감 나네”, “만세 사고뭉친 거 너무 사랑스러움” 등 삼둥이의 폭풍 성장한 모습에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 Instagram@songilkook

앞서 송일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 민국, 만세의 화보 사진을 게재해 시선을 모았던 바 있다.

지난 5월 송일국은 “사촌 여동생 지키는 꽃보다 삼 등 4 들~^^”이라고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삼둥이들은 사촌 여동생과 같은 의상을 입은 채 어느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특히 삼둥이들의 우월한 기럭지가 주목하게 했으며, 어릴 적부터 촬영을 많이 해온 만큼 자연스러운 포즈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출처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처 : Instagram@songilkook

한편 송일국은 1998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해신’, ‘주몽’, ‘바람의 나라’ 등 명작에서 완벽한 연기를 보이며 배우로서 인정받았다.

송일국은 지난 2008년 정승연 판사와 결혼해 2012년 대한, 민국, 만세 세 아들을 얻었으며,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이들은 최근 ‘슈퍼맨이 돌아왔다’ 8주년을 축하하며 오랜만에 인사를 전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