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교, ‘특종세상’ 출연해 눈길
대리운전 기사로 생계유지해
과거 사극 전문 배우로 주목받기도
현재 배우 복귀 위해 오디션 보러 다녀

출처 : MBC ‘주몽’
출처 : MBN ‘특종세상’

배우 최운교가 10년 만에 대리운전 기사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는 대리기사로 일하고 있는 배우 최운교의 일상이 공개됐다.

최운교는 한동안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제가 욕심이 컸다. 광주로 내려가서 후배 연기자들을 양성했다. 그러다 보니 방송 출연이 줄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를 찾는 사람이 없었다. ‘내가 묻혔구나. 최운교라는 연기자의 자리는 없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자괴감에 빠졌던 과거를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처 : MBN ‘특종세상’

최운교는 9개월 만에 부산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어머니도 찾아뵀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투명한 벽을 사이에 두고 30분간 면회가 진행됐다.

치매에 걸린 최운교의 어머니는 아들의 이름만큼은 기억하고 있었지만, 그를 알아보지는 못했다. 최운교는 애타는 목소리로 “엄마, 나 누구야”라고 말하며 오열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는 “어머니가 제가 방송에 나올 때 너무 좋아하셨다. 여기저기 전화해서 자랑하셨다. 이제는 자랑도 못 하신다. 가슴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출처 : MBN ‘특종세상’

최운교는 10년이라는 긴 공백을 깨고 배우로 복귀하기 위해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 모습도 보였다.

서울 한 영화 오디션장을 찾은 그는 “공백 기간이 있었기 때문에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다. 그런 노력이 이 작품에 묻어나오게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아버지의 납골당에도 방문한 최운교는 “저도 이제 씩씩하게 살겠다. 그동안 하지 못했던 연기도 하겠다. 아버지가 많이 도와달라”며 그리움을 드러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는 끝으로 “연극이 됐든 드라마가 됐든 영화가 됐든 저는 연기만 전념을 할 거다. 배역 상관없다. 지나가는 배역이라도 저는 최선을 다할 거다. 배우 생활만 하고 싶다”고 말해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안겼다.

출처 : KBS ‘태조 왕건’
출처 : MBC ‘주몽’

한편, 최운교는 1995년 드라마 ‘제4공화국’으로 데뷔하며 본격적인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KBS 전속 탤런트로서 단역 및 조연을 가리지 않고 KBS 사극에 자주 얼굴을 비추며 인지도를 쌓기 시작했다.

건장한 체격과 날카로운 인상, 무술을 배운 경력 덕분에 주로 호위무사나 부장 역할을 주로 맡아 열연했으며 선역과 악역을 넘나드는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태조 왕건’에서 궁예(김영철 분)의 부장인 금대 역 ‘주몽’에서 금와왕(전광렬 분)의 충신 흑치 역으로 열연했으며, 외에도 ‘광개토태왕’, ‘장희빈’, ‘불멸의 이순신’ 등의 굵직한 작품에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10년이라는 긴 공백기를 깨고 재기에 나선 최운교가 다시 안방극장을 찾아올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