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리스트 이병호
후크엔터테인먼트 만행 폭로
세션비 정산 받지 못해

출처 : Instagram@byeong_ho_lee
출처 : Instagram@byeong_ho_lee

기타리스트 이병호가 후크엔터테인먼트의 만행을 폭로하며 이승기를 응원하는 조력자로 나섰다.

이병호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나온 승기의 기사를 보고 종일 마음이 좋지 않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병호는 이승기의 6집 앨범 작업했을 당시 작업비를 정산 받지 못해 마음이 무척 힘들었지만, 이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 삼고 싶지 않았다며 자신 역시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정산 문제가 있었다고 밝혀 충격을 모았다.

출처 : Instagram@byeong_ho_lee

그러면서 그는 “이 일을 알게 된 승기가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저도 많이 힘들었다”며 “18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나 상처 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병호는 “언제나 멋진 아티스트 이승기를 음악동료로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하며 이승기를 응원했다.

앞서 이병호는 2015년 발매된 이승기의 6집 앨범 ‘그리고…’에 세션으로 참여하며 이승기와 인연을 맺었다. 그 이후 지난 7월에는 이승기가 이병호의 프로듀서팀 캡틴 플래닛과 컬래버레이션 음원 ‘잊지 마, 기억해, 늦지 마’를 발표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니 어떻게 이승기 정도의 슈스급 가수마저 저런 취급을 받았어? 대환장이네! 진짜”, “연주자들 작업비까지 떼먹은 건 진짜 악질이다.” 등 계속해서 폭로되는 후크엔터테인먼트의 만행에 경악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 YouTube@HUMANMADE

최근 이승기는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가수 활동 음원 정산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4년 데뷔 후 18년간 137곡을 발표했지만, 소속사로부터 한 번도 음원 정산을 받지 못했다.

데뷔 이후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96억 원으로 추측되며 심지어 2004년부터 2009년 동안 음원 매출이 회사 회계 장부에서 사라져 이 기간을 포함한다면 음원 수익은 1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이승기는 후크엔터테인먼트를 ‘노예’라고 대놓고 표현하면서 분노를 드러냈다.

또한, 그는 자신의 매니저와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 권진영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공개된 녹음본에서 권 대표는 매니저에게 이승기가 스케줄을 소화하는 동안 하루 한 끼는 개인 돈을 사용하라고 지시했으며, ‘똑바로 노선 타‘라며 협박했다.

해당 논란에 대해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로부터 내용 증명을 받았고 그에 따라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답변을 준비 중”이라며 “쌍방 간에 오해 없이 원만하게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출처 : Instagram@leeseunggi.official
출처 : Instagram@leeseunggi.official

한편 이승기는 2004년 1집 ‘나방의 꿈’으로 데뷔했다. 그는 ‘내 여자라니까’, ‘삭제’ , ‘연애시대’ 등의 히트곡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04년에 발매한 ‘내 여자라니까’ 노래는 1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이승기는 KBS 2TV ‘1박 2일’, SBS ‘인기가요’, ‘강심장’ 등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예능계에서도 활약하고 있으며 KBS 2TV ‘소문난 칠 공주’, SBS ‘찬란한 유산’·’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MBC ‘더킹 투하츠’·’구가의 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실력파 배우로서도 인정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