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백반증 앓고 있는 의뢰인
이수근 다리 백반증 공개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백반증을 앓고있는 사연자에 깊이 공감하며 위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한국을 좋아해 한국 학교에 다니고 있는 일본인 의뢰인이 재일 교포인 친구와 함께 서장훈과 이수근을 찾았다.

방송에서 의뢰인은 5년 전 갑자기 백반증이 찾아왔다고 밝히며 “예전과 달라진 겉모습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가족과 친구에게도 말 못 하고 있다. 당당하게 살고 싶어 지원했다”고 전했다.

의뢰인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오른쪽 얼굴 색소가 빠지기 시작했다며 오른쪽 얼굴과 목에 부분 부분 생긴 흰색 반점을 공개했다. 오른쪽 눈썹과 속눈썹도 하얗게 변한 상태로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이수근이 “처음 증상은 어땠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처음에는 속눈썹 일부가 하얘졌는데 얼굴 우측으로 점점 번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백반증은 원인조차 명확하지 않고 치료 방법도 없다고 전했다.

그때 이수근은 “백반증에 대한 치료가 부분별로 주사 맞고 더 커지지 않게 한다. 제가 이 말씀 왜 드리냐면…”이라며 갑자기 일어서서 다리를 걷었다. 이후 테이블 위로 오른쪽 다리를 올리더니 바지를 위로 올려 흰색 반점을 공개했다.

이수근은 이게 점점 커지더라면서 자외선 노출 때문에 발현하기도 하는데 치료 방법이 없다며 백반증에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의뢰인에게 “나는 네가 이야기하기 전까지는 스타일인 줄 알았다. 눈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다”라고 위로를 건넸고, 의뢰인은 “좋게 이야기해 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얼룩말 같다는 사람들도 있다. 친구들도 장난식으로 ‘할머니 같다’, ‘반반 메이크업 같다’라는 말을 한다”라며 상처를 드러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후 의뢰인은 화장을 안 하고 당당하게 살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현실적인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자 서장훈은 원래 꿈이 뭐였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승무원이었다며 대답했다. 이에 이수근이 “백반증 때문에 포기한 것이냐”고 질문하자 의뢰인은 고개를 끄덕이며 “승무원이면 외모가 예뻐야 한다”고 말했다.

의뢰인의 사연에 깊게 서장훈은 “한창 꾸미고 싶은 나이인데 얼굴이 남들과 달라졌으니 얼마나 속이 상하겠냐”면서 “내가 느끼는 것과 남이 느끼는 게 다르다. 내 얼굴은 내가 맨날 보니 잘 보이는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수근 역시 기죽을 필요 없다면서 너무 예쁘다고 의뢰인을 칭찬하며 “송민호도 그렇고 연예인들은 일부러 눈썹도 탈색하고 그런다”고 의뢰인이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조언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뉴스1

한편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