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 나문희 단짝 영기 엄마 역의 주부진
과거 대장암 3기 판정받아 항암치료 12번 해
5년 만에 완치하고 현재는 귀촌 생활 중

출처 : MBC ‘거침없이 하이킥’
출처 : MBC ‘거침없이 하이킥’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기적의 습관’에서는 ‘영기 엄마’로 알려진 배우 주부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귀촌 생활을 공개했다.

주부진은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나문희의 동네 친구인 ‘영기 엄마’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그 자신도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많이 알려졌다. 그 작품에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주부진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은 물론 ‘순풍 산부인과’, ‘각시탈’, ‘대장금’ 등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바 있다.

귀촌 생활을 공개한 주부진은 한때 대장암 3기를 판정받았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으며 현재는 완치됐다고 밝혔다.

출처 : TV조선 ‘기적의 습관’

그는 “2008년 사극을 촬영하러 갔는데 배가 뒤틀리는 게 너무 아프더라. 병원에 갔는데 대장암 3기 말이라고 하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주부진은 “남편이 의사 선생님 말씀만 잘 듣고 하라는 것만 하면 나을 수 있다고 하더라. 용기를 줬다. 다행히 건강하게 잘 살아있다”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 4월 MBN ‘특종세상’에서도 근황을 전한 주부진은 대장암 완치 판정 이후에 “산수와 어우러지고 싶어서” 귀촌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뜻 맞는 연극인들과 함께 귀촌한 주부진 부부는 관광객을 불러 모으기 위해 지역주민들과 합심하여 공연을 올리는 등 시골 마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출처 : MBN ‘특종세상’

주부진은 청천벽력 같은 암 판정에도 그녀는 연기에 대한 생각을 놓지 않았고 의료진에게 부탁해 함께 여수 촬영장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를 본 배우 고두심은 “언니 미쳤냐. 항암 치료 중인 사람이 무슨 연기냐”라고 말했다고 해 당시의 심각성을 알 수 있었다.

2008년 대장암 진단을 받고 복강경 수술 13시간 만에 암을 제거한 그는 이후 항암치료를 12개월 거쳐 꾸준한 정기검진으로 치료 5년만인 2013년 완치 판정을 받았다.

출처 : TV조선 ‘기적의 습관’
출처 : TV조선 ‘기적의 습관’

주부진은 “그래도 내가 (암을) 이겨낼 수 있던 거는 연기였다. 내게는 치료제였다”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그는 ” 암이라는 게 물론 병원에 의사 말도 잘 들었지만 정신력으로 뭔가 해야겠다 하니 이겨내게 되더라”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주부진은 76세인 지금도 단신으로 촬영장 근처 숙소를 잡는 등 열의를 보이면서 “걸을 힘만 있으면 언제든 연기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주부진은 연극인과 마을 주민들을 위해 연극 모임을 만들어 연극을 통해 같이 소통할 기회의 장을 만들고 있다.

귀촌 9개월 차가 된 현재도 토스트집을 운영하는 주부진의 모습이 전파를 타는가 하면 이웃들과 김장하고 수육을 만드는 모습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