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보 ‘진격의 언니들’ 출연
48시간 유치장에 갇혀
한국에서 살 수 없을 거라 생각

출처 : YTN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상보가 가슴 아픈 심경을 전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지난 9월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이상보가 게스트로 나왔다.

그는 당시 사고로 가족들이 세상을 떠난 뒤 힘들어서 우울증 약을 먹었다고 전했다. 사건은 약을 처방받고 복용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강조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방송에서 이상보는 체포된 당시를 떠올리며 “추석 때 신경안정제를 먹고 집 앞에 뭘 사러 갔다가 누군가의 신고로 긴급체포 됐다”며 “약 먹으면 몽롱한 상태가 된다. 제 상태를 보고 마약 한 것 같다고 신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렇게 체포된 이후 이상보는 마약 정밀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는데도 유치장에 48시간 넘게 갇혀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치장에서 TV를 보는데 자기 모습이 담긴 CCTV 영상과 함께 마약 한 40대 남성 배우가 잡혔다고 떴다면서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전했다. 이상보는 그때 세상이 나를 버린 느낌이었다고, 더 이상 이 나라에서 살 수 없을 거로 생각했다며 억울했던 마음을 표현했다.

더불어 이상보는 마약 검사 비용도 사비로 지불했다고 말하며 “명절이라 응급으로 들어갔다. 120만 원쯤 나왔다. 검사받을 때는 물론 수납할 때도 수갑을 차고 있었다. 형사 4명이 서로 얼마 있냐고 묻는 걸 보고 ‘몰래카메라인가’ 싶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긴급 체포돼서 카드가 없었다. 결국 외상을 했다. 각서를 쓰고 나왔다”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출처 : SBS

앞서 이상보가 우울증 약을 마약으로 오해받았으며,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약을 먹게 된 이유를 전한 바 있다.

이상보는 IMF 외환위기 때 집이 무너졌고, 누나가 빙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말문을 텄다. 이어 그는 아버지는 2010년에 갑자기 돌아가셨다면서 그때 이후로 너무 힘들어 추천받아 상담 치료와 약물치료를 병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어머니도 8년 뒤에 2018년 폐암 진단을 받고 치료받다가 세상을 떠나셨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재는 약을 거의 안 먹고 있다면서 줄이고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출처 :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출처 : KBS2

한편, 1981년생으로 만 41세인 이상보는 2006년 KBS2 드라마 ‘투명 인간 최장수’로 데뷔 후 다양한 작품을 연기해왔다. 특히 지난해 KBS2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로 일일드라마 황태자에 등극했다.

또한, 이상보 지난 9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지만, 우울증 약을 먹었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에 경찰은 마약을 투여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보고 지난 9월 30일 혐의없음 처분을 내려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후 그는 여러 방송과 언론사와 접촉하여 자신을 둘러싼 누명을 벗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새로운 작품으로 배우로서 다시 돌아올 것이라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