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박세준 역의 배우 지승현
권상우 대신 출연한 ‘바람’으로 얼굴 알려
대학 4년 내내 장학생 받은 엄친아

출처 : KBS 2TV ‘커튼콜’
출처 : KBS 2TV ‘커튼콜’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에서는 박세준(지승현 분)이 리문성(노상현 분)과 유전자 검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세연(하지원 분)은 절친 송효진(정유진 분)의 말에 포털사이트에 ‘연극배우 유재헌’을 검색했고 리문성으로 알고 있던 유재헌(강하늘 분)의 연극 포스터를 발견해 정체를 알게 됐다.

박세준(지승현 분) 역시 장태주(한재영 분)에 의해 유재헌(강하늘 분)이 진짜 리문성이 아니며 진짜 리문성은 따로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방송 말미 자기 말을 믿지 않자 직접 박세준을 찾아온 장태주와 리문성에 의해 갑작스러운 만남을 가진 박세준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그가 자신의 진짜 친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박세준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아니라 유재헌을 칭찬하며 갑작스레 친절하게 구는 모습을 보여주며 그가 과연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 KBS 2TV ‘커튼콜’

2008년 복싱 영화인 ‘거위의 꿈’으로 데뷔한 지승현은 이듬해 수작으로 입소문을 탄 영화 ‘바람’을 통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주연 배우인 정우의 실화를 바탕으로 고등학생 청춘들의 방황과 가족애를 담은 ‘바람’은 미성년자 관람 불가와 교차 상영이라는 불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3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 ‘바람’은 높은 완성도뿐만 아니라 지승현을 비롯한 대부분의 배우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발휘했으며 지승현은 카리스마 있는 선배인 김정완 역을 맡은 지승현은 만 3년도 안 된 신인임에도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기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출처 : 영화 ‘바람’

지승현은 “원래 김정완 역할이 주인공 정우와 친분이 있던 권상우 선배가 카메오로 출연하기로 했던 역할이다”라며 스케줄 상의 문제로 불발되자 자신이 캐스팅된 것이라 밝혔다.

지승현은 어릴 때부터 승마, 골프에 해외 연수까지 받고 경희대 영문학과에서 4년 내내 장학금을 받은 엄친아에 속한 학생이었다.

교사 자격증을 딴 것도 모자라 R.O.T.C를 나온 그는 “연예계에 R.O.T.C 출신 배우는 안성기 선배와 나밖에 없다”라며 자부심을 느끼기도 했다.

훌륭한 학교 성적과 영어 실력까지 갖춘 지승현은 대기업 스카웃 제의도 거절하고 연기에 전념해 ‘바람’ 이후에도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조, 단역으로 출연해 배우의 길을 걸었다.

출처 :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출처 : instagram@seunghyun_1219

지승현은 KBS 2TV ‘태양의 후예’에서 안정준 상위 역을 맡아 대중에게 각인되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찌질한 남편 역할로 인지도를 올렸다.

이후 드라마 ‘이판사판’, ‘미스터 션샤인’, ‘러블리 호러블리’,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나의 나라’, ‘번외수사’, ‘너는 나의 봄’, ‘왜 오수재인가’ 등의 작품과 영화 ‘보통사람’, ‘퍼즐’, ‘사바하’, ‘퍼펙트맨’, ‘검객’, ‘이웃사촌’, ‘차인표’, ‘뜨거운 피’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2020년 방영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 고등학교 후배인 영탁의 은인으로 출연해 찰떡 케미를 선보이기도 했다.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를 찍을 당시 일면식도 없던 고등학교 선배 지승현에게 SNS로 연락을 취했고 지승현이 흔쾌히 무료로 출연을 결정해 지금의 영탁을 있게 만들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